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우디 골프 대회 연습장에 디섐보 장타 막는 '울타리' 등장

송고시간2022-01-21 09:13

beta

오는 2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아시안투어 사우디 인터내셔널 골프 대회 공식 연습장에 '장타왕'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의 공이 넘어가지 않도록 울타리가 들어섰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대회가 열리는 로열 그린 골프클럽 드라이빙 레인지 뒤쪽에 높은 울타리를 설치했다면서 이는 디섐보가 치는 공이 12번 홀 티박스로 날아가는 일을 방지하려는 목적이라고 21일(한국시간) 밝혔다.

그는 "디섐보가 연습할 때 선수와 팬들의 안전을 보장하려고 울타리를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드라이버를 치고선 공을 바라보는 디섐보.
드라이버를 치고선 공을 바라보는 디섐보.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오는 2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아시안투어 사우디 인터내셔널 골프 대회 공식 연습장에 '장타왕'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의 공이 넘어가지 않도록 울타리가 들어섰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대회가 열리는 로열 그린 골프클럽 드라이빙 레인지 뒤쪽에 높은 울타리를 설치했다면서 이는 디섐보가 치는 공이 12번 홀 티박스로 날아가는 일을 방지하려는 목적이라고 21일(한국시간) 밝혔다.

대회 운영 책임자 마이크 올리버는 "드라이빙 레인지는 전장 300야드에 오르막이지만 작년 대회 때 디섐보가 치는 연습 공이 드라이빙 레인지를 벗어나 12번 홀 티박스까지 날아간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디섐보가 연습할 때 선수와 팬들의 안전을 보장하려고 울타리를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디섐보는 지난 시즌 드라이버샷 평균 비거리 323.7야드로 1위에 올랐고, 마음먹고 때리면 400야드도 날릴 수 있다고 큰소리를 쳤다.

디섐보는 "올해는 비거리가 더 늘었다. 대회 때 어마어마한 장타를 보여주겠다. 새해 첫 대회 때는 맞춤 드라이버가 완성되지 않았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폭탄을 터트릴 것"이라고 장담했다.

사우디 인터내셔널은 2월 3일부터 6일까지 열린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