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약이 무효…오전 2% 반등한 나스닥, 막판 투매에 1.3%↓

송고시간2022-01-21 06:31

beta

기술주를 중심으로 한 미국 뉴욕증시의 새해 부진이 길어지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13.26포인트(0.89%) 하락한 34,715.39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오전 한때 2%의 높은 상승률로 반등을 예고했으나, 오후 들어 상승분을 고스란히 반납한 것을 넘어 큰 폭의 하락 마감을 피하지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NYSE)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NYSE)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기술주를 중심으로 한 미국 뉴욕증시의 새해 부진이 길어지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13.26포인트(0.89%) 하락한 34,715.3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0.03포인트(1.10%) 내린 4,482.73에, 기술주 위주의 나스닥 지수는 186.23포인트(1.30%) 떨어진 14,154.02에 각각 장을 마쳤다. S&P 500 지수가 4,500 선을 내준 것은 작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특히 나스닥 지수는 오전 한때 2%의 높은 상승률로 반등을 예고했으나, 오후 들어 상승분을 고스란히 반납한 것을 넘어 큰 폭의 하락 마감을 피하지 못했다. 나스닥은 전날 지난해 11월 최고점 대비 10% 이상 하락으로 조정장에 진입한 바 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예상보다 일찍, 더 많은 금리인상에 나서는 등 통화 긴축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새해 증시에 부담을 주고 있다.

그중에서도 금리의 영향을 많이 받는 기술주를 팔고 경기순환주 또는 다른 안전자산으로 옮기는 투자자들이 늘고 있다.

꺾인 투자 심리는 이날 미 국채 금리가 소폭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는 분위기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여파로 미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가 3개월 만에 최다치를 찍고, 12월 기존주택 매매건수가 전년 동월보다 7.1% 급감하는 등 경기회복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진 것도 증시에 좋은 영향을 주지 못했다.

이날 수요 급감으로 운동기구 생산을 일시 중단한 펠로톤은 23.9% 급락했고, 주요 빅테크주들도 일제히 1% 이상 하락했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