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등 8개국 유엔대사 "北 추가 제재해야"…北 대화복귀도 촉구(종합)

송고시간2022-01-21 06:00

안보리 회의 전 중·러 저지로 추가 제재안 불발되자 공동성명

북한 미사일 규탄 공동성명 낭독하는 주유엔 미국대사
북한 미사일 규탄 공동성명 낭독하는 주유엔 미국대사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시 유엔본부에서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가 안전보장이사회 비공개회의 직전 서방 8개국을 대표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성명을 낭독하고 있다. 2022.1.20. firstcircle@yna.co.kr [유엔웹티비 캡처]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을 포함한 서방 국가들의 유엔대사들은 20일(현지시간)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면서 미사일 개발 관련자들에 대한 추가 제재를 촉구했다.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주유엔 미국대사는 이날 오후 북한 미사일 발사에 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비공개회의 직전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의 안보리 결의 위반 행위를 규탄하는 데 모든 이사국이 단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공동성명에는 미국 외에 알바니아, 브라질, 프랑스, 아일랜드, 일본, 아랍에미리트(UAE), 영국이 동참했다.

대표로 성명서를 낭독한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는 지난주 자신이 제안한 북한 국방과학원(제2자연과학원) 소속 5명에 대한 안보리 제재 추가도 거듭 요구했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를 포함한 8개국 대사는 "유엔 대북제재위원회가 선제적으로 안보리 대북제재의 이행을 지원할 것을 촉구한다"며 "여기에는 지난주 미국이 제안한 불법 무기개발 관여자 등에 대한 제재 지정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러한 추가 제재 촉구는 성명서 발표 직전 중국과 러시아의 보류 요청에 따라 사실상 무산된 직후에 나왔다. 유엔 규정상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 하나라도 찬성하지 않는다면 제재 대상자 추가 지정은 불가능하다.

이들 국가는 새해 들어 북한의 4차례 미사일 발사를 열거하면서 "북한의 불법 행위는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면서 "우리는 지역과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북한의 행위에 계속해서 공개 반대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이런 불법 행위를 멈추고 대화로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며 "우리는 전제조건 없이 외교와 관여로의 의미있는 복귀를 지지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8개국은 "우리는 영구적인 지역 평화와 안정,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강조했다.

미국과 안보리 내 동맹국들은 지난 10일에도 안보리 회의 직전 비슷한 내용의 공동성명을 낸 바 있다.

안보리는 지난 17일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올해 들어 두 번째 비공개회의를 열었다.

그러나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가 추가 제재에도 반대하는 등 미국과 평행선을 달리고 있어 이번에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공식 성명 채택은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firstcircl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jEByJfVmmw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