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일 뮌헨대교구서 아동 등 497명 성학대…전교황도 책임

송고시간2022-01-21 02:16

beta

독일 뮌헨 대교구에서 아동과 청소년 최소 497명이 성학대를 당했다는 감정 결과가 나왔다.

뮌헨 대주교로 재직했던 베네딕토16세 전 교황도 성학대 사건이 이어진 데 책임이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WSW변호사 사무실은 20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의 뮌헨대교구 성학대 감정 결과보고서를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베를린=연합뉴스) 이율 특파원 = 독일 뮌헨 대교구에서 아동과 청소년 최소 497명이 성학대를 당했다는 감정 결과가 나왔다.

뮌헨 대주교로 재직했던 베네딕토16세 전 교황도 성학대 사건이 이어진 데 책임이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베네딕토 16세, 9년만에 독일 방문…친형 건강 악화
베네딕토 16세, 9년만에 독일 방문…친형 건강 악화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WSW변호사 사무실은 20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의 뮌헨대교구 성학대 감정 결과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는 가톨릭대주교구의 의뢰를 받아 작성한 보고서다.

변호사들은 1945∼2019년 뮌헨대교구에서 이뤄진 성학대 사건을 감정한 결과, 적어도 497명의 아동 등이 피해를 봤다고 설명했다. 이들 중 60%는 8∼14세의 아동과 청소년이었다.

성학대에 가담한 성직자는 사제 173명과 부제 9명 등 최소 235명에 달했다. 이들 중 40명의 성직자는 성학대가 적발됐는데도 다시 사목활동에 투입됐다. 이들 중 18명은 성범죄 전과가 있었다.

1977∼1981년 뮌헨대교구의 대주교였던 베네딕토 16세 전 교황도 이 중 4건의 사례에 책임이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베네딕토 16세가 대주교로 재직하는 동안 법원에서 성학대로 유죄판결을 받은 사제 2명이 계속 사목활동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