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영선 "尹, 소상공인 생각하는척" vs 원희룡 "李 재난금, 매표"

송고시간2022-01-21 00:24

beta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박영선 디지털대전환위원장과 국민의힘 선대본부 원희룡 정책본부장이 20일 밤 MBC '100분 토론'에 나와 양당 대선후보의 대표 정책을 들고 50분간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설 연휴 계기에 TV토론을 추진하는 가운데 두 사람이 후보 측을 대표해서 미리 일대일 정책 대결을 벌인 것이다.

박 위원장은 이재명 후보의 '디지털 대전환' 정책을, 원 본부장은 윤석열 후보의 '부동산 세금 및 공급 정상화' 정책을 각각 전면에 내세웠고, 기회가 닿을 때마다 상대 정책의 빈틈을 파고들며 공방을 펼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명·윤석열 후보측 대표해 정책 맞대결

박영선, 과학기술혁신 공약 토론회
박영선, 과학기술혁신 공약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디지털대전환위원장이 19일 오전 대전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에서 열린 '과학기술혁신 공약 토론회 및 청년과학기술인과의 토크쇼'에 이재명 대선 후보를 대신해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22.1.19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문다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박영선 디지털대전환위원장과 국민의힘 선대본부 원희룡 정책본부장이 20일 밤 MBC '100분 토론'에 나와 양당 대선후보의 대표 정책을 들고 50분간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설 연휴 계기에 TV토론을 추진하는 가운데 두 사람이 후보 측을 대표해서 미리 일대일 정책 대결을 벌인 것이다.

박 위원장은 이재명 후보의 '디지털 대전환' 정책을, 원 본부장은 윤석열 후보의 '부동산 세금 및 공급 정상화' 정책을 각각 전면에 내세웠고, 기회가 닿을 때마다 상대 정책의 빈틈을 파고들며 공방을 펼쳤다.

포문은 박 위원장이 먼저 열었다.

그는 이 후보의 '메타 정부'를 강조하면서 "윤석열 후보는 '구글 정부'를 만들겠다고 하는데 그게 뭐냐"며 "데이터를 미국의 구글에 주겠다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이명박 정부가 클라우드 투자를 금지해 디지털 전환에 실패했다. 문재인 정부가 그나마 50%를 복구했고 아직 50%가 남은 상태"라며 "이재명 정부는 속도를 더 내서 최초의 메타 정부를 만들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원 본부장은 "우리는 세계 최고의 데이터 플랫폼 정부를 만들겠다는 것"이라면서 "그런데 이재명 정부는 기본소득 정책을 하겠다는 것이냐 말겠다는 것이냐"며 곧장 역공을 가했다.

원 본부장은 "AI(인공지능) 발달로 일자리가 없어져서 기본소득을 주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이 후보는 경기지사 때부터 경제부총리와 대통령을 겁박하면서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주자며 이를 기본소득이라고 주장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게 반복되면서 수십조 원의 재난지원금이 뿌려졌지만 20∼30조원대 손실보상금도 주지 못해 다시 추경하자고 야당마저 압박하는 상황"이라며 "전국민 재난지원금은 근본적으로 잘못된 시각이다. 표를 (돈 주고) 사겠다 것"이라고 비판했다.

발언 듣는 원희룡 정책본부장
발언 듣는 원희룡 정책본부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원희룡 정책본부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대책본부회의에 참석해 홍보본부장으로 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하는 박태호 PD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2022.1.17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원 본부장은 또 박 위원장을 향해 "(이 후보의 대표 공약인) 국토보유세는 어떻게 되는 것이냐"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박 위원장은 "원래 구상한 것은 맞는다. 그러나 주변에서 그리고 저도 다 반대하고, 국민이 완벽히 이해하고 있지 않다"며 "저는 하지 말라고 건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윤 후보의 '손실보상 43조원' 공약을 언급하며 "이건 그림의 떡이다. 그냥 액수만 발표하고 지급은 되지 않는 것"이라며 "소상공인을 생각하는 척하는 악어의 눈물"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메르스 사태 때 당시 정부가 소상공인을 지원했느냐"며 "문재인 정부 때 소상공인을 경제주체로 처음 인정하고 지원금이 나갔다"고 강조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서도 한동안 설전이 이어졌다.

원 본부장은 "문재인 정부 하의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 양도세는 거래는 막고 내 집 마련을 하려는 욕망을 죄악시했다"며 "윤 후보는 수요와 공급의 원칙을 막지 않는 정상적인 거래가 이뤄지도록 하겠다는 게 원칙"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9년간 재건축 재개발을 규제해 서울 집값이 폭등했다"면서 "일단 서울의 노후화 주택을 재정비해 가격을 정상화하겠다"고 했다.

그러자 박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의 방향은 옳았지만 너무나 원칙적으로 적용되는 바람에, 탄력적으로 운영했어야 했는데 성공하지 못했다"며 "대신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공시가격 현실화는 옳지만 10% 이상 오르면 캡을 씌워 더 안 오르게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