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쓰레기 집에 초등생 형제 방치 40대 체포…큰아이 코로나 확진

송고시간2022-01-20 21:30

beta

초등학생 형제를 쓰레기로 가득한 집에 방치한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40대 A씨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서울 용산구의 쓰레기 쌓인 집에 초등학생인 두 아들을 장기간 방치한 혐의를 받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용산경찰서
용산경찰서

[연합뉴스 TV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기자 = 초등학생 형제를 쓰레기로 가득한 집에 방치한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40대 A씨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서울 용산구의 쓰레기 쌓인 집에 초등학생인 두 아들을 장기간 방치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18일 형제를 발견한 구청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또한 A씨의 두 아들을 아동보호센터로 옮겼으나, 이 과정에서 A씨의 큰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귀가 후 격리됐다.

경찰은 10세 미만의 아동학대 사건 처리 지침에 따라 사건을 서울경찰청으로 이첩할 방침이다.

alll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