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가 붕괴 위험' 타워크레인 해체…실종자 수색 일시중지

송고시간2022-01-21 07:30

beta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11일째인 21일 당국이 실종자 수색을 일시 중지하고 타워크레인 해체에 돌입했다.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는 1천200t급 대형 크레인 2대를 이용해 이날 기울어진 타워크레인을 해체한다고 밝혔다.

기울어진 타워크레인 상단부를 해체하게 되면 중요한 위험 요인 중 하나가 줄어들어 이르면 다음 주초부터 건물 상층부에 대한 정밀 수색이 가능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켜켜이 쌓인 잔해…실종자는 어디에
켜켜이 쌓인 잔해…실종자는 어디에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붕괴사고가 발생한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상층부에 20일 오후 콘크리트 덩어리 등 잔해가 쌓여 있다. 공사 작업자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된 붕괴 현장에서 10일째 사고 수습이 이어지고 있다. 2022.1.20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11일째인 21일 당국이 실종자 수색을 일시 중지하고 타워크레인 해체에 돌입했다.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는 1천200t급 대형 크레인 2대를 이용해 이날 기울어진 타워크레인을 해체한다고 밝혔다.

전날까지 타워크레인 전도 방지를 위한 쇠줄(와이어) 고정 작업을 마무리했고 전력 및 동력 연결도 완료했다.

통상 타워 크레인을 조립한 것과 반대 순서로 카운터 웨이트(Counter Weight)를 내리고 탑 헤드(Top Head) 등을 순차적으로 해체한다.

전문가 논의를 거쳐 타워크레인 반경 79m를 위험 구역으로 정하고 21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대피령을 내린다.

위험 구역은 타워크레인의 동쪽인 화정아이파크 1단지와 기존에 대피령이 내려진 곳이자 서쪽인 주상복합아파트다.

남쪽에 있는 다른 아파트 신축용 공터, 북쪽에 있는 광주종합버스터미널 주차장 일부도 포함됐다.

이 시간 동안 일대 출입이 통제되며 실종자 수색도 일시 중단된다.

기울어진 타워크레인 상단부를 해체하게 되면 중요한 위험 요인 중 하나가 줄어들어 이르면 다음 주초부터 건물 상층부에 대한 정밀 수색이 가능할 전망이다.

지난 11일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신축 현장에서 39층짜리 건물 23∼38층 일부가 붕괴하면서 1명이 다치고 28∼31층에서 일을 맡았던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지난 14일 지하 1층에서 실종자 중 1명이 사망한 상태로 수습됐으며 남은 5명을 찾기 위한 수색이 진행 중이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