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정치의 본령은 통합…부처님 가르침 떠올리며 전진"

송고시간2022-01-20 19:18

beta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0일 "정치의 본령은 통합이라고 생각한다"며 "뜻대로 되지 않는 순간도 있지만 그럴 때마다 모든 사람을 귀하게 대접하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떠올리며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곤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아내 김혜경 씨가 전북 김제에 있는 금산사의 주지 일원 스님을 예방한 사진을 게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내 김혜경씨 금산사 주지스님 예방 사진도 공유

작년 5월 경기도 남양주시 봉선사를 찾은 이재명
작년 5월 경기도 남양주시 봉선사를 찾은 이재명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0일 "정치의 본령은 통합이라고 생각한다"며 "뜻대로 되지 않는 순간도 있지만 그럴 때마다 모든 사람을 귀하게 대접하라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떠올리며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곤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아내 김혜경 씨가 전북 김제에 있는 금산사의 주지 일원 스님을 예방한 사진을 게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아내는) 시국이 시국인 만큼 조금 긴장도 했다지요"라며 "하지만 따뜻한 위로로 맞아주셔서 그런 우려는 금세 기우가 되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통행세' 발언이 불교계의 거세 반발을 일으킨 것을 에둘러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금산사 주지스님 예방한 아내 김혜경씨
금산사 주지스님 예방한 아내 김혜경씨

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는 "저도 그렇습니다. 신기하게도 몸과 마음이 지칠 때 사찰에 가서 스님들과 대화를 나누면 마음이 차분해지곤 한다"며 "누가 가도 기꺼이 품어주는 자비와 관용의 멋스러움, 오랫동안 우리 곁에서 함께 해온 익숙함의 힘이 아닐까 한다"고 적었다.

이 후보는 "지난해 7월 월주 대종사님의 빈소를 조문하러 금산사에 갔을 때 '월주 대종사의 큰 가르침대로 깨끗하고 밝은 사회를 만들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드렸다"며 "그 약속이 무색해지지 않도록, 누구도 소외당하지 않고 존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늘 앞장서겠다"고 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