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리트니 스피어스, 동생 회고록에 "명예훼손 말라…법적 대응"

송고시간2022-01-20 17:29

지닌달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나타난 브리트니 스피어스
지닌달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나타난 브리트니 스피어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미국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41)의 여동생 제이미 린 스피어스(30)가 낸 회고록을 놓고 자매 사이 불화가 빚어지고 있다고 20일(현지시간) 미국 CNN·ABC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스피어스의 변호인 측은 지난 18일 제이미 측에 그의 새 회고록 '반드시 꺼내야 했던 이야기들'에 대해 '정지 명령(cease and desist) 서한'을 보냈다.

이는 특정 행위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서한으로, 따르지 않을 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내용이 담긴다.

스피어스 측은 서한에서 회고록이 스피어스에 대한 충격적이면서도 오해의 소지가 있는 주장을 불러일으킨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이미가 회고록이 언니에 대한 내용은 아니라고 해 이를 그대로 믿었다며 "(책) 홍보 중에 스피어스의 명예를 훼손하는 식으로 언급하는 일을 멈춰줄 것을 요구한다"라고 말했다.

또 "스피어스는 당신의 책을 읽지 않았고 읽을 생각이 없지만, 수백만 팬뿐 아니라 스피어스도 당신이 자신을 이용해 돈을 버는 방식을 보고 충격을 받았다"면서 "스피어스는 이런 방식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그러면서 "당신이 이런 요구를 따르지 않고 계속 스피어스를 헐뜯는다면, 적합한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CNN에 따르면 제이미는 회고록에서 스피어스의 행동이 점점 편집증적이고 변덕스럽게 변해갔다고 서술했다.

제이미는 지난 12일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나는 언니의 이런 순간들에 대해 말할 자격이 있다. 내가 그때 고통을 겪었다는 사실이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스피어스는 인스타그램에서 "제이미 린, 예전의 나는 강하지 못해서 해야만 했던 일을 하지 못했다. 너의 '빌어먹을' 뺨을 한 대 때리는 일 말이다"라고 강하게 동생을 비난했다.

pual0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