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이현동 봐주기 의혹 제기…한동훈 "황당한 비방"(종합)

송고시간2022-01-20 20:08

beta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윤석열 대선 후보가 과거 이현동 전 국세청장에 대한 '봐주기 수사'를 해준 뒤, 그 대가로 배우자 김건희 씨의 지인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 후보가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3차장으로 이 전 청장 사건을 지휘한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은 "깃털만한 근거도 없는 황당한 비방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선대위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소속인 박주민·김용민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 "尹, 'DJ 뒷조사 관여' 前국세청장 부실수사 후 대가 의심"

한동훈 "수사팀 명예 훼손에 엄중 항의…민형사상 법적 조치할 것"

민주당 윤석열 검증특위, 서울중앙지검 항의 방문
민주당 윤석열 검증특위, 서울중앙지검 항의 방문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검증특위 민병덕(오른쪽부터), 김용민, 박주민 의원 등이 지난 2021년 12월 3일 오후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관련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을 항의 방문,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윤석열 대선 후보가 과거 이현동 전 국세청장에 대한 '봐주기 수사'를 해준 뒤, 그 대가로 배우자 김건희 씨의 지인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 후보가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3차장으로 이 전 청장 사건을 지휘한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은 "깃털만한 근거도 없는 황당한 비방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이 전 청장은 과거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손을 잡고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을 뒷조사하는 비밀공작에 관여한 혐의로 2018년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이 전 청장은 지난 2020년 1월 2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민주당 선대위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소속인 박주민·김용민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특위에 따르면 과거 구속기소 된 이 전 청장은 재판 중에 '연민복지재단' 대표이사로 취임했고, 재단 대표이사 취임을 전후해 1심과 2심 무죄 판결을 받았다.

특위는 '연민복지재단' 이사진 중 일광사 주지이자 김 씨의 지인인 '혜우스님'이 재무 이사로 등재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혜우 스님은 '코바나콘텐츠 전시 성공 기원 법회'를 세 차례나 할 정도로 김 씨와 가까운 사이이며, 이번 윤 후보 선대위 네트워크 본부 고문으로 활동한 의혹을 받는 건진법사의 스승이기도 하다"고 주장했다.

특위는 또 연민복지재단 설립 당시 출연 내역을 분석해보면 '희림건축'이라는 회사가 있는데, '희림건축'은 김 씨가 대표로 있는 코바나콘텐츠에 3차례 후원한 기록이 있다고 했다.

특위는 그러면서 "재단 재무제표상 인건비 지출은 0원이라 특정 목적으로 급조돼 전혀 활동하지 않고 있다는 합리적 의심이 간다"며 "우리는 재판 중이던 이 전 청장이 재직 중 이해관계가 있던 법인들로부터 출연금을 갹출해서 재단을 만들고, 김 씨와 특수관계이던 혜우스님을 영입해서 윤석열 검찰에 로비하지 않았나 하는 의심을 품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위는 이어 "이 전 청장이 기소될 당시 검찰 라인은 윤석열 당시 중앙지검장, 한동훈 당시 3차장, 송경호 당시 특수2부장"이었다며 "이들이 이 전 청장에 대해 부실한 봐주기 기소를 해주는 대가로 특수관계인인 혜우스님을 재단의 재무 이사로 참여시킴으로써, 사실상 17억 원 상당의 재단을 이들에게 넘긴 것이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을 가진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는 박근혜 정부를 지배했던 최순실 미르재단 그림자가 김건희 최은순 윤석열로 이어지는 샤머니즘 그룹에 의해 재현되어서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에 한 검사장은 "고소·고발도 없이 수사팀에서 자체적으로 혐의를 찾아내 수사하여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최선을 다해 공소유지했던 사안"이라며 "막 던지는 허위사실 유포로 수사팀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에 엄중히 항의한다"고 말했다.

또 "박 의원과 김 의원이 말한 재단이나 인물은 들어보지도 못했다"며 "박 의원 등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할 것이며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한 것이니 면책특권이 없다"고 덧붙였다.

2심 선고 공판 마친 이현동 전 국세청장
2심 선고 공판 마친 이현동 전 국세청장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음해공작·뒷조사에 협조하고 수억대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지난 2020년 1월 31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2심 선고 공판이 끝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2020.1.31 mon@yna.co.kr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