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 며느리 "'분까' 먹고 싶댔더니 시어머니 '분가'로 오해"

송고시간2022-01-23 08:01

beta

한베문화교류센터(김영신 원장)가 최근 베트남 결혼이주 여성을 대상으로 실시한 생활수기 공모전에서 입상한 남모 씨는 23일 한국 생활에서 이런 일화가 기억에 남는다고 꼽았다.

모두 15편의 입상작을 모아 발간 작업 중인 '베트남 결혼이주 여성들의 진짜 이야기'에는 베트남 댁들도 한국 여성처럼 남편이나 시어머니와의 갈등으로 고민하는가 하면, 자녀 출산으로 기쁨을 누리고, 대학을 졸업해 번듯한 직장을 얻는 등의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분까'의 당사자인 남씨는 베트남 음식이 너무 먹고 싶은 나머지 시장에 혼자 나갔다가 길을 잃었는가 하면, 악몽을 꾸지 않도록 베트남 풍습대로 칼을 침대 밑에 뒀다가 시어머니에게 해명하느라 곤욕을 치렀다고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베문화교류센터, 베트남댁 생활수기 공모전 열어

"악몽 피하도록 베트남 풍습대로 침대 밑 칼 뒀다가 시어머니 기겁"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임신했을 때 쌀국수에 물고기를 얹은 베트남 음식 '분까'를 먹고 싶다고 했더니, 시어머니께서 '분가'로 알아들어서 곤욕을 치렀습니다."

한베문화교류센터(김영신 원장)가 최근 베트남 결혼이주 여성을 대상으로 실시한 생활수기 공모전에서 입상한 남모 씨는 23일 한국 생활에서 이런 일화가 기억에 남는다고 꼽았다.

발간 예정인 체험수기 모음집
발간 예정인 체험수기 모음집

한베문화교류센터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모두 15편의 입상작을 모아 발간 작업 중인 '베트남 결혼이주 여성들의 진짜 이야기'에는 베트남 댁들도 한국 여성처럼 남편이나 시어머니와의 갈등으로 고민하는가 하면, 자녀 출산으로 기쁨을 누리고, 대학을 졸업해 번듯한 직장을 얻는 등의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분까'의 당사자인 남씨는 베트남 음식이 너무 먹고 싶은 나머지 시장에 혼자 나갔다가 길을 잃었는가 하면, 악몽을 꾸지 않도록 베트남 풍습대로 칼을 침대 밑에 뒀다가 시어머니에게 해명하느라 곤욕을 치렀다고 한다.

남씨는 "희망을 잃지 않고 사랑으로 계속 노력하다 보면 행복으로 인생의 다음 페이지가 채워질 것"이라고 자신의 바람을 말했다.

대상을 받은 자오 씨는 한국에서 이주노동자로 일하고 돌아가 베트남의 한국식당 매니저로 일하다 남편을 만났다. 그러나 남편의 외도로 이혼하고 위자료와 양육비를 받지 못하는 어려움을 호소했다.

그러나 "나를 도와준 분들께 늘 감사함을 느끼고 더 열심히 살겠다고 다짐한다"며 "어려움을 꿋꿋이 견디며 아이들과 함께 성장할 것"이라고 당차게 말했다.

한국에 유학 온 N씨는 치킨집 아르바이트와 호텔 청소를 하며 학비를 벌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다. 결혼 후 학업을 이어가 지금은 베트남 고객에게 자문하는 법률사무소에서 일하며 '코리안 드림'을 일구고 있다.

T씨의 경우 베트남에서 고등학교 1학년을 중퇴하고 신발 공장에서 일하다 남편을 만나 한국에서 초중고 검정고시를 거쳐 대학에 진학, 사회복지사 자격을 땄다. 그는 '한국에서 성공하기까지 걸어온 길'이라는 제목으로 수기를 썼다.

공모전 시상식은 입상작 책자가 발간되는 시기에 맞춰 이달 중 비대면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김영신 원장은" 가슴 아픈 사연이 많아 심사 도중 눈시울이 시큰했다"며 "그래도 희망을 이어가는 베트남 여성들의 모습이 기특하다"고 말했다.

tsy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