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년 새 8명 사망…포스코 포항제철소 안전 관리 부실

송고시간2022-01-20 16:51

beta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겠다"란 구호가 무색하게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노동자가 연이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사내외에서 비판이 나온다.

20일 포스코 등에 따르면 최근 3년 사이 포항제철소에서 사고로 숨진 노동자는 모두 8명에 이른다.

이날 오전 9시 47분께 포항제철소 3코크스공장에서 스팀배관 보온작업을 하던 용역사 직원 A(39)씨가 장입차와 충돌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전 최우선 가치" 무색…사내외 비판 목소리 커져

포스코 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겠다"란 구호가 무색하게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노동자가 연이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사내외에서 비판이 나온다.

20일 포스코 등에 따르면 최근 3년 사이 포항제철소에서 사고로 숨진 노동자는 모두 8명에 이른다.

이날 오전 9시 47분께 포항제철소 3코크스공장에서 스팀배관 보온작업을 하던 용역사 직원 A(39)씨가 장입차와 충돌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2021년 2월 8일 포항제철소 원료부두에서 크레인을 정비하던 협력업체 직원이 설비에 몸이 끼여 숨졌고, 같은 해 3월 16일에는 포항제철소 내 포스코케미칼 라임공장(생석회 소성공장)에서 일하던 하청업체 직원이 석회석을 소성대로 보내는 '푸셔' 설비를 수리하다가 기계에 끼여 사망했다.

같은 해 10월 7일에는 포항제철소 내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포스코플랜텍 소속 직원이 덤프트럭과 충돌해 숨졌다.

2020년 12월 9일에는 3소결공장에서 포스코 협력사 하청업체 직원이 집진기 보강공사를 하던 중 부식된 배관 파손으로 추락해 사망했고, 같은 달 23일에는 하청업체 소속 노동자가 야간근무를 위해 오토바이를 타고 출근하다가 제철소 내 도로에서 덤프트럭과 충돌해 숨졌다.

2019년 2월 2일에는 제철소 신항만 5부두에서 작업하던 직원이 동료 직원이 작동한 크레인에 끼여 숨졌고, 같은 해 7월 11일에는 코크스 원료 보관시설에서 직원이 온몸 뼈가 부서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했다.

대구지방고용노동청은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잦은 산재 사망 사고가 나자 지난해 2월부터 4월까지 특별 감독을 벌여 법 위반사항 225건을 적발해 4억4천여만원의 과태료를 매겼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위원들도 지난해 5월에 포항제철소를 찾아 현장 점검을 벌였고 회사 측도 협력사협회와 함께 유해·위험작업을 찾아 개선 대책을 세우기도 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사고가 자주 발생하자 2021년 1월 시무식에서 "안전을 최우선 핵심 가치로 두고 철저히 실행해 재해 없는 행복한 삶의 터전을 만들자"고 말한 바 있다.

그럼에도 이 같은 사망 사고가 발생하면서 포스코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오는 27일부터 사망사고와 같은 중대 안전사고에 대해 원청의 책임을 묻는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에 들어간다.

한대정 전국금속노조 포스코지회 수석부지회장은 "회사가 노력을 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면서 "하지만 현장 직원들과 소통하면서 필요한 것을 지원해야 하는데 사고가 나면 불필요한 행정 잡무만 늘린다"고 말했다.

최정우 회장은 이날 사과문을 통해 "산업 현장에서 고귀한 목숨이 희생된 데 대해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 금할 길이 없고 회사를 지켜봐 주는 지역사회에도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라며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재발 방지 및 보상 등 후속 조치에 모든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