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4년 전 실종 아들, 경찰 도움으로 어머니와 극적 상봉

송고시간2022-01-20 15:42

beta

44년 전에 헤어진 어머니와 아들이 경찰의 도움으로 극적으로 상봉했다.

20일 전남 영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영광경찰서에서 어머니 이모(71·영광 거주) 씨와 아들 김모(49·전주 거주) 씨가 44년 만에 만났다.

8년 전 서울에서 영광으로 내려온 이씨는 지난해 12월 경찰에 아들을 찾고 싶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4년 만에 만난 모자
44년 만에 만난 모자

[영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광=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44년 전에 헤어진 어머니와 아들이 경찰의 도움으로 극적으로 상봉했다.

20일 전남 영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영광경찰서에서 어머니 이모(71·영광 거주) 씨와 아들 김모(49·전주 거주) 씨가 44년 만에 만났다.

이들 모자는 김씨가 8살이던 1978년 10월 서울 성동구 왕십리에서 헤어졌다.

당시 어머니 이씨는 왕십리 고모 집에 아들을 맡겼는데, 아들 김씨가 어머니를 찾는다고 나갔다가 실종됐다.

이씨는 경찰에 실종 신고하고 아들의 행방을 백방으로 수소문했지만 찾을 수 없었다.

8년 전 서울에서 영광으로 내려온 이씨는 지난해 12월 경찰에 아들을 찾고 싶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이씨의 유전자를 채취해 실종아동 전문센터에 유전자 대조를 의뢰했다.

지난 11일 실종아동 전문센터에서 등록된 김씨의 유전자와 이씨의 유전자가 일치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김씨의 유전자는 2004년 전주 소재 장애인 복지시설 입소 당시 무연고자로 분류돼 채취돼 있었다.

유전자 일치 통보를 받은 경찰은 이들 모자의 상봉을 주선했다.

이씨는 "죽은 줄로만 알았던 아들을 마음속에 품고 매일 가슴 아파하며 살았는데 경찰관님 덕분에 아들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돼 꿈만 같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