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정팀 선수 휴식 공간 마련…잠실야구장은 변신 중

송고시간2022-01-20 13:27

beta

KBO리그 2022시즌부터는 '한국 야구의 메카' 잠실야구장을 찾은 원정팀 선수들이 복도에서 유니폼을 갈아입고, 버스에서 휴식하는 불편함이 사라진다.

20일 연합뉴스가 찾은 잠실야구장에는 '공사 소음'이 가득했다.

1982년 7월 개장한 잠실야구장이 원정팀을 위한 편의시설을 갖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존 100㎡였던 원정팀 편의시설을 223㎡으로 넓히는 공사

원정팀 편의시설 확충을 위해 공사 중인 잠실야구장
원정팀 편의시설 확충을 위해 공사 중인 잠실야구장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진행 중인 원정팀 편의시설 확충 공사. 서울시가 8억원을 들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KBO리그 2022시즌부터는 '한국 야구의 메카' 잠실야구장을 찾은 원정팀 선수들이 복도에서 유니폼을 갈아입고, 버스에서 휴식하는 불편함이 사라진다.

20일 연합뉴스가 찾은 잠실야구장에는 '공사 소음'이 가득했다.

'손님'들의 안락한 환경을 위해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 관계자들은 소음을 기꺼이 참고 있다.

1982년 7월 개장한 잠실야구장이 원정팀을 위한 편의시설을 갖춘다.

3루 쪽 LG 사무실 옆 화장실과 원정 감독실을 터서 확보한 공간에 로커 35개 내외가 들어갈 수 있는 라커룸과 원정 감독·코치실, 물리치료실 등을 만든다.

중앙 로비에는 장애인 화장실과 응급환자 치료실도 자리한다.

12월 말에 시작한 '원정팀 환경 개선 공사'는 3월 중순께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후 LG와 두산이 마련한 가구와 전자기기를 원정팀 라커룸에 들여놓는다.

지난해까지 약 100㎡였던 원정팀 편의시설이 223㎡로 두 배 이상 늘어난다.

그만큼 원정팀 선수단은 편안하게 경기를 준비할 수 있다.

공사 중인 잠실야구장
공사 중인 잠실야구장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진행 중인 원정팀 편의시설 확충 공사. 서울시가 8억원을 들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잠실야구장은 '한국 야구의 메카'로 불렸지만, 원정팀 편의시설은 열악했다.

원정 라커룸이 너무 좁아 선수들이 복도에서 옷을 갈아입고 버스에서 휴식을 취했다.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 창원NC파크 등 신축 구장이 '비교 대상'이 되면서 잠실야구장의 민낯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많은 국내 야구인들과 외국인 선수들이 잠실야구장 환경 개선을 원했다.

2005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2020년까지 미국 메이저리그 무대를 누빈 추신수(SSG 랜더스)는 2021시즌을 한국 무대에서 뛰며 잠실야구장 환경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공사 중인 잠실구장
공사 중인 잠실구장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진행 중인 원정팀 편의시설 확충 공사. 서울시가 8억원을 들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추신수는 "한국에 좋은 야구장이 많이 생겼지만, 많은 야구장은 여전히 열악하다. 경기 준비에 악영향을 받을 정도"라며 "이런 환경에서 한국 선수들이 국제무대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게 신기하다"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잠실야구장을 운영하는 주체 서울시도 잠실야구장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는 건 알고 있었고, KBO리그 40년을 맞은 올해 리모델링에 착수했다.

애초 서울시는 6억원을 공사비로 책정했으나, 8억원 이상으로 늘리며 야구계의 염원에 화답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