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 대리운전기사 등에 50만원 지원금…민생 특별대책

송고시간2022-01-20 11:45

beta

대구시가 택시운수 종사자, 대리운전 종사자, 여객터미널 종사자, 예술인 등에게 1인당 50만원의 특별지원금을 지급한다.

대구시는 20일 이런 내용 등을 골자로 하는 '설맞이 긴급 민생지원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택시운수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대구형 긴급고용안정 특별지원금은 정부 방역 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고용 취약계층 2만400명이 대상이 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구행복페이 24일부터 1천억원 규모 추가 판매

대구시청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시청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대구시가 택시운수 종사자, 대리운전 종사자, 여객터미널 종사자, 예술인 등에게 1인당 50만원의 특별지원금을 지급한다.

또 복지 사각지대의 위기 가정에 가구당 40만원을 지원한다.

대구시는 20일 이런 내용 등을 골자로 하는 '설맞이 긴급 민생지원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택시운수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대구형 긴급고용안정 특별지원금은 정부 방역 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고용 취약계층 2만400명이 대상이 될 전망이다. 총예산은 102억원 규모다.

오는 24일부터 분야별로 순차적으로 신청 접수를 시작해 이달 말부터 지급할 계획이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대리운전노조 조합원들이 지난해 8월 대리운전 노동자 생계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대리운전노조 조합원들이 지난해 8월 대리운전 노동자 생계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복지 사각지대 위기 가정에 지원하는 희망가족돌봄 지원금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총예산은 10억원 규모로 2천500가구에 가구당 40만원을 준다.

대구시는 또 소비 촉진을 위해 대구사랑상품권 '대구행복페이'를 오는 24일부터 1천억원 규모로 추가 판매한다.

식당·카페, 목욕장업 등 코로나19 영업제한 업종에서 대구행복페이로 다음 달 말까지 누적 금액 10만원 이상을 사용하면 5천원을 되돌려받는 소상공인 착한소비 캐시백 이벤트도 실시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힘겨운 나날을 보내는 자영업자들의 삶의 무게를 조금이나마 덜어드릴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tjd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