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기관리 굴뚝원격감시 자료전송 무선통신망도 허용

송고시간2022-01-20 12:00

beta

공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체계적으로 감시하기 위한 굴뚝원격감시체계(TMS)가 유선통신 중심에서 무선통신 병행으로 전환된다.

환경부는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의 시행으로 대기오염물질 총량 규제가 확대되는 등 굴뚝원격감시체계 설치 대상이 증가함에 따라 이같이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고 20일 밝혔다.

환경부는 지난해 산업계 의견 청취 및 시범사업 등을 거쳐 굴뚝원격감시체계 자료 전송에 무선통신망의 사용이 가능하도록 '대기오염공정시험기준'을 개정해 21일부터 시행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환경부, '대기오염공정시험기준' 개정해 통신규격 개선

개선 구성방식(무선 LTE 통신방식)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개선 구성방식(무선 LTE 통신방식)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공장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체계적으로 감시하기 위한 굴뚝원격감시체계(TMS)가 유선통신 중심에서 무선통신 병행으로 전환된다.

환경부는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의 시행으로 대기오염물질 총량 규제가 확대되는 등 굴뚝원격감시체계 설치 대상이 증가함에 따라 이같이 관련 제도를 개선한다고 20일 밝혔다.

그간 굴뚝원격감시체계의 관측 자료는 통신의 안전성과 보안 유지를 위해 유선 통신망으로 전송돼왔다. 하지만 다양한 환경의 사업장에 적용하기에는 설치가 위험하고 비용이 많이 드는 단점이 있다.

이에 환경부는 지난해 산업계 의견 청취 및 시범사업 등을 거쳐 굴뚝원격감시체계 자료 전송에 무선통신망의 사용이 가능하도록 '대기오염공정시험기준'을 개정해 21일부터 시행한다.

한국환경공단은 지난해 3월부터 6개월간 포항 및 광양 일대 30곳의 사업장을 대상으로 무선 통신망 도입 시범사업을 시행해 기술 및 보안 성능을 평가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시범사업 결과를 반영해 굴뚝원격감시체계 사업장 내부통신망을 공용 무선망으로 구성할 수 있도록 통신규격을 개선하기 위한 '대기오염공정시험기준' 개정을 추진했다.

환경부는 굴뚝감시체계에 무선통신 기술 활용이 가능해짐에 따라 다양한 사업장으로 굴뚝원격감시체계가 확대되고 사업장 내 에너지 절감 등 탄소중립 사회 전환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제도 개선이 신규 굴뚝원격감시체계 사업장의 통신망 구축 비용을 절감하고 우리나라 굴뚝원격감시체계의 고도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