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총리 "오미크론 위기 극복이 일상회복 분수령…머잖아 꼭 봄"

송고시간2022-01-20 10:57

beta

김부겸 국무총리는 20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해 "이제 우리는 다시 오미크론의 파고 앞에 섰다. 두려워하거나 낙담할 필요는 없다. 지금까지 우리는 잘 버텨냈고, 이번에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국내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 만 2년이 된 이날 SNS 글을 통해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다.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는 과정에서 예상했던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오미크론 위기의 극복이 일상회복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 우리 조금만 더 힘을 내자. 지금은 한겨울이지만, 머지않아 꼭 봄이 찾아올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확진자 증가 예상했던 일…두려워하거나 낙담할 필요 없어"

국내 첫 코로나 확진 2년…"위기 속에서 더 강한 국민임을 확인"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하는 김부겸 총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하는 김부겸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20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20일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해 "이제 우리는 다시 오미크론의 파고 앞에 섰다. 두려워하거나 낙담할 필요는 없다. 지금까지 우리는 잘 버텨냈고, 이번에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국내 첫 코로나 확진자 발생 만 2년이 된 이날 SNS 글을 통해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다.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는 과정에서 예상했던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결코 무감해져서는 안 되지만 그렇다고 막연한 불안감에 떨 필요도 없다"며 "우리는 기존의 방식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적에 맞설 수 있는 새로운 답을 찾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오미크론 위기의 극복이 일상회복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 우리 조금만 더 힘을 내자. 지금은 한겨울이지만, 머지않아 꼭 봄이 찾아올 것"이라고 했다.

김 총리는 지난 2년간의 코로나 위기에 대해 "지난 2년 우리는 위기에서 더 강한 국민임을 확인했다"며 "유럽의 선진국에서 1천만명 전후의 확진자와 10만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오는 동안 우리는 확진자 70만명, 사망자 6천여명이라는 1/10 이하 수준에서 코로나를 막아내고 있다"고 자평했다.

이어 "다른 무엇도 아닌, 바로 국민 여러분의 헌신적인 협조 덕분"이라며 "여러분의 인내와 끈기로 K방역을 이뤄냈고 세계적으로 가장 높은 수준의 백신 접종률도 달성했다. 다른 나라처럼 경제가 멈추고, 사회 전체를 봉쇄하고, 의료체계가 붕괴되는 일 없이 코로나라는 어려운 적을 막아내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정부 홀로 싸워서는 이겨낼 수 없다. 오미크론에 대항하기 위해서는 거점전담병원 뿐 아니라 동네 병·의원들도 코로나 진단과 치료에 참여하는 방역 의료 체계의 개편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를 지키기 위해 노력해주신 국민 한 분 한 분께 눈물겨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우리, 꼭 함께 이겨냅시다"라고 적었다.

[김부겸 총리 페이스북 캡쳐]

[김부겸 총리 페이스북 캡쳐]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