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조해주 선관위원 사의 반려, 임기 말 꼼수 알박기"(종합)

송고시간2022-01-20 17:56

beta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만료된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의 사의를 반려한 데 대해 "임기 말 꼼수 알박기 시도"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지난 5년간 계속됐던 문재인 정권의 불공정, 몰상식에 지친 국민 분노에 기름을 부을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성을 따 선관위를 '문관위', 조 상임위원을 '문해주'라고 부르며 "더 이상의 꼼수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경고한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野 추천' 문상부 선출 지연에 "부정선거 위한 것 아니겠나"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만료된 조해주 선관위 상임위원의 사의를 반려한 데 대해 "임기 말 꼼수 알박기 시도"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지난 5년간 계속됐던 문재인 정권의 불공정, 몰상식에 지친 국민 분노에 기름을 부을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성을 따 선관위를 '문관위', 조 상임위원을 '문해주'라고 부르며 "더 이상의 꼼수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경고한다"고 했다.

그는 조 상임위원에 대해 "임기 내내 문재인 정권 입맛에 맞춘 편파적 선거법 해석에 충실했던 사람"이라며 "그 편향적 충성심을 인정받아 임기 연장이라는 헌정사상 전례 없는 특혜를 누리는 것 아니겠나"라고 성토했다.

이어 "개인의 출세와 영달과 헌법기관인 선관위의 공정성을 엿 바꿔 먹은 아주 악질적인 인사"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문상부 선관위 비상임위원 후보의 선출 절차를 민주당이 원천 봉쇄하고 있다며 "부정선거를 위한 것 아니겠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중립 내각을 구성할 것을 다시 한번 요구한다. 제 기억으로는 10번 이상 요구했다"며 "들은 척도 하지 않는다. 귀가 없는 것인지 참으로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가 지난 연말 선관위로부터 상임위원의 권한 관련 내부 규정의 10년치 개정 내역을 받아갔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김도읍 의원실에 따르면 청와대 인사수석실 소속 김모 행정관은 지난해 11월 23일 선관위 행정국제과에 유선상으로 '2010년 이후 위임전결규정 개정사항'을 요구해 받아갔다.

국민의힘에서는 이를 두고 "상임위원의 위임전결 권한을 늘리기 위한 사전 자료 수집이 아니었나"라는 문제제기가 나왔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난 2017년 5월부터 지난해 연말까지 청와대가 선관위에 요구한 165건 자료 중 164건은 인사검증 등을 위한 업무요청이었다. 이중 164건의 형식은 모두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의 공문이었고, 공식 공문인 만큼 발송 기록이 남는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자료 요구만 선관위 내부 규정에 관한 요구였고, 자료 요청 방식도 유선 전화로 이뤄져 "이례적"이라는 게 국민의힘 측 지적이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