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8타의 사나이' 김성현, 미국 2부 투어 데뷔전은 공동 19위

송고시간2022-01-20 08:10

beta

일본프로골프투어에서 58타를 쳤던 김성현(24)이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인 콘페리투어 데뷔전을 막판 반등으로 중위권으로 마쳤다.

김성현은 20일(한국시간) 바하마의 샌달스 에머럴드 베이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콘페리투어 시즌 개막전 바하마 그레이트 엑수마 클래식(총상금 75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4라운드 합계 4언더파 284타로 공동 19위에 올랐다.

지난 5월 일본투어 골프 파트너 프로암 토너먼트 최종 라운드에서 캐디 없이도 일본투어 역대 최저타 타이기록인 58타를 적어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성현의 스윙.
김성현의 스윙.

[올댓스포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일본프로골프투어에서 58타를 쳤던 김성현(24)이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인 콘페리투어 데뷔전을 막판 반등으로 중위권으로 마쳤다.

김성현은 20일(한국시간) 바하마의 샌달스 에머럴드 베이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콘페리투어 시즌 개막전 바하마 그레이트 엑수마 클래식(총상금 75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4라운드 합계 4언더파 284타로 공동 19위에 올랐다.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김성현은 컷 탈락을 간신히 모면할 만큼 저조했던 1, 2라운드 부진을 딛고 3, 4라운드에서 6타를 줄이는 뒷심을 보였다.

4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잡아내고 보기 2개를 곁들인 김성현은 전날보다 무려 27계단 순위를 끌어올렸다.

김성현은 2020년 KPGA 선수권대회에서 코리안투어 역대 최초로 예선을 거쳐 우승했고 작년 7월 일본 PGA 선수권대회를 제패한 기대주다.

지난 5월 일본투어 골프 파트너 프로암 토너먼트 최종 라운드에서 캐디 없이도 일본투어 역대 최저타 타이기록인 58타를 적어냈다.

김성현은 PGA투어 진출을 목표로 올해부터 콘페리투어로 무대를 옮겼다.

2019년 고교 졸업과 함께 프로 전향해 주목을 받았던 유망주 악사이 바티아(미국)가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