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김일성·김정일 생일 기념 '대사면' 실시

송고시간2022-01-20 07:00

beta

북한이 올해 김일성 생일(4.15) 110주년과 김정일 생일(2.16) 80주년을 기념해 사면을 시행하기로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0일 "김일성 동지의 탄생 110돌과 김정일 동지의 탄생 80돌을 맞아 조국과 인민 앞에 죄를 짓고 유죄판결을 받은 자들에게 대사(大赦·사면)를 실시한다"며 관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을 보도했다.

올해는 김일성 생일과 김정일 생일이 각각 정주년(5·10년으로 꺾어지는 해)을 맞아 북한에서 대대적인 경축이 예고된 상황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년 반만에…민심 달래며 내부 결속 의도

북한, 새해 첫 기록영화 공개…김정은 '백두혈통' 강조
북한, 새해 첫 기록영화 공개…김정은 '백두혈통' 강조

(서울=연합뉴스) 조선중앙TV가 2일 '영원히 가리라 백두의 행군길을' 제목의 새 기록영화를 방영했다. 영화는 백두산을 등정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백두 혈통을 부각하면서 선대부터 이어온 투쟁 정신으로 난관을 헤쳐나가자고 호소했다. 2020.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이 올해 김일성 생일(4.15) 110주년과 김정일 생일(2.16) 80주년을 기념해 사면을 시행하기로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0일 "김일성 동지의 탄생 110돌과 김정일 동지의 탄생 80돌을 맞아 조국과 인민 앞에 죄를 짓고 유죄판결을 받은 자들에게 대사(大赦·사면)를 실시한다"며 관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을 보도했다.

해당 정령은 지난 13일에 발표됐으며, 사면은 오는 30일에 실시될 예정이다.

이번 사면은 2020년 8월 당 창건 75돌을 맞아 시행한 뒤 약 1년 반 만이다.

정령은 "나라 앞에 죄를 지은 사람들도 재생의 길로 이끌어주는 고마운 사회주의제도에 대한 인민들의 신뢰심은 더욱 두터워지고 이 땅 위에 일심단결의 대화원이 자랑스럽게 펼쳐지고 있다"며 사면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애민정신'으로 부각했다.

또 정령은 "김정은 동지의 위민헌신의 정력적인 영도에 의해 우리나라에서는 당과 국가활동 전반에 인민대중제일주의가 철저히 구현되고 있다"며 이번 사면의 내부 결속 의미를 강조했다.

올해는 김일성 생일과 김정일 생일이 각각 정주년(5·10년으로 꺾어지는 해)을 맞아 북한에서 대대적인 경축이 예고된 상황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국경봉쇄와 대북 제재의 장기화로 악화한 경제와 민심을 달래고, 올해 공식집권 10년을 맞는 김 위원장에 대한 충성심을 고취할 목적이 큰 것으로 보인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