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포토] "아시아인의 생명도 당신 생명 만큼 중요하다"

송고시간2022-01-20 13:00

뉴욕 맨해튼에서 또 열린 '아시아 증오범죄 규탄집회'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열린 미셸 고 추모 집회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열린 미셸 고 추모 집회

(뉴욕 AP=연합뉴스)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중국계 미국인 여성 미셸 고를 추모하기 위해 시민들이 모였다. 2022.1.18 photo@yna.co.kr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뉴욕의 중심가인 타임스스퀘어에 18일(현지시간) 저녁 촛불을 든 시민 수백 명이 모였습니다.

지난 15일 타임스스퀘어 지하철역에서 한 노숙자에게 떠밀려 목숨을 잃은 중국계 미국인 여성 미셸 고(40)를 추모하기 위한 집회였습니다.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열린 미셸 고 추모 집회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열린 미셸 고 추모 집회

(뉴욕 AP=연합뉴스)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중국계 미국인 여성 미셸 고를 추모하기 위해 시민들이 모였다. 2022.1.18 photo@yna.co.kr

경찰은 미셸 고를 숨지게 한 노숙자 마셜 사이먼(61)이 정신이상 증상이 있다면서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는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이날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미셸 고의 죽음과 아시아계에 대한 차별과 범죄 행위를 별개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이었습니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일부 참석자들은 '아시아인의 생명도 당신의 생명만큼 중요하다'는 팻말을 흔들기도 했습니다.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열린 미셸 고 추모집회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열린 미셸 고 추모집회

(뉴욕 EPA=연합뉴스) '아시아인의 생명도 당신의 생명만큼 중요하다'는 팻말을 들고 집회에 참석한 추모객. 2022.1.18 photo@yna.co.kr

브루클린에서 온 한 집회 참석자는 "아시아계라면 누구라도 그런 참사를 당할 수 있다"며 "나도 피해자가 될 수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집회를 주최한 '불평등과 싸우는 아시아인'(AFI)이라는 단체를 설립한 벤 위는 최근 급증한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대해 뉴욕시가 발을 벗고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추모집회에 참석한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
추모집회에 참석한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

(뉴욕 EPA=연합뉴스) 타임스스퀘어에서 열린 미셸 고 추모집회에 참석한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 2022.1.18 photo@yna.co.kr

최근 취임한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도 이날 집회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뉴욕시의 치안 악화에 대한 비판을 받는 애덤스 시장은 "더는 뉴욕에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용의자가 정신이상 증세를 지닌 것으로 알려진 만큼 앞으로 경찰과 함께 전문가들의 배치를 늘리겠다는 약속도 했습니다.

뉴욕시, 지하철역에 경찰 증강배치
뉴욕시, 지하철역에 경찰 증강배치

(뉴욕 AFP=연합뉴스) 지하철역에 배치된 뉴욕경찰. 2022.1.19 photo@yna.co.kr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