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빅테크 기업 투자·자금조달 승인 의무화"…中 "사실무근"(종합)

송고시간2022-01-19 22:29

beta

중국 당국이 자국 빅테크 기업에 대한 해외 상장 규제를 강화한 데 이어 투자와 자금조달에 대해서도 정부 승인을 의무화하도록 했다고 19일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CAC)은 일정 규모 이상의 인터넷 기업이 투자나 자금조달을 할 경우 사전 승인을 받도록 하는 지침 초안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한 IT업계 고위 관계자는 "이번 규제가 기업공개(IPO) 이전 민간 자금을 조달하거나 민간 시장에 투자할 때 적용될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업계 분위기를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중국 빅테크 기업 앱
중국 빅테크 기업 앱

[연합DB]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당국이 자국 빅테크 기업에 대한 해외 상장 규제를 강화한 데 이어 투자와 자금조달에 대해서도 정부 승인을 의무화하도록 했다고 19일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CAC)은 일정 규모 이상의 인터넷 기업이 투자나 자금조달을 할 경우 사전 승인을 받도록 하는 지침 초안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CAC는 사용자가 1억명 이상 또는 연간 매출이 100억 위안(1조8천700억원 상당) 이상인 빅테크 기업을 대상으로 새 규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또 국가발전개혁위원회가 지난해 말 발표한 '외국자본 투자 진입 네거티브 리스트'에 포함된 인터넷 기업도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중국이 매년 발표하는 외국자본 투자 진입 네거티브 리스트는 시장 진입을 규제하는 특정 산업 영역을 정리한 목록으로, 통신, 의료, 교육, 출판·미디어·광고, 희토류 등 산업 분야가 속해 있다.

일부 인터넷 기업들은 이미 관련 내용을 안내받았으며, 규제 초안은 변경될 수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번 규제 대상에는 알리바바, 텐센트, 메이퇀, 바이트댄스, 디디추싱 등 중국 빅테크 기업 대부분이 포함된다.

중국 당국은 중국의 빅테크 기업들이 지난 수년간 소규모 업체들을 인수하거나 투자해 거대한 제국을 만든 것이 독점적이고 불공정한 관행이라고 비판해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 IT업계 고위 관계자는 "이번 규제가 기업공개(IPO) 이전 민간 자금을 조달하거나 민간 시장에 투자할 때 적용될지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업계 분위기를 전했다.

CAC는 새 규제와 관련한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CAC는 위챗 공식계정을 통해 "인터넷 기업 상장 및 투자·자금조달 규범에 관해 인터넷에 떠도는 소문을 봤다"면서 "담당자를 통해 확인한 결과 CAC는 해당 규정을 발표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CAC 관계자는 "관련 유언비어를 퍼뜨린 사람을 찾아내 엄격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기업과 사람들이 유언비어를 만들지도 말고, 믿지도 말고, 퍼뜨리지도 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