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항미원조 영화 '압록강을 건너다' 흥행 저조

송고시간2022-01-19 17:55

beta

중국의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 영화 '압록강을 건너다'가 예상과 달리 저조한 흥행을 보이고 있다.

19일 중국 영화 흥행 순위 사이트 마오옌주완예(猫眼專業)에 따르면 작년 12월 17일 개봉한 '압록강을 건너다'는 한 달 동안 9천489만위안(178억원)의 흥행 수입을 올렸다.

중국 영화계는 미중 갈등, 중국 내에서 부는 애국주의 바람을 타고 이 영화가 장진호의 흥행 돌풍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중국의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맞서 북한을 도움) 영화 '압록강을 건너다'가 예상과 달리 저조한 흥행을 보이고 있다.

영화 '압록강을 건너다' 포스터
영화 '압록강을 건너다' 포스터

[중국신문망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19일 중국 영화 흥행 순위 사이트 마오옌주완예(猫眼專業)에 따르면 작년 12월 17일 개봉한 '압록강을 건너다'는 한 달 동안 9천489만위안(178억원)의 흥행 수입을 올렸다.

개봉 첫날 단체 관람에 힘입어 흥행 상위에 오르기도 했으나 점차 밀려 지금은 10위권 밖에 머물고 있다.

이날 기준 하루 입장객은 40만명으로, 점유율 2%에 불과하다.

지난해 개봉해 57억7천500만 위안(약 1조800억원)의 중국 역대 최고 흥행수입 기록을 세운 '장진호'와는 판이한 양상이다.

중국 영화계는 미중 갈등, 중국 내에서 부는 애국주의 바람을 타고 이 영화가 장진호의 흥행 돌풍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이 영화의 흥행 실패 원인은 피로감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미 동명의 40부작 드라마가 2020년 말 중국중앙(CC)TV를 통해 방영됐고, 소재 역시 장진호와 유사한 6·25전쟁 참전이라는 점에서 관객들의 관심을 끌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중국의 설인 춘제(春節·올해 2월 1일)에 맞춰 동시 개방하는 중국 영화계 거장인 장이머우(張藝謨)와 천카이거(陳凱歌) 감독의 6·25 전쟁 소재 영화 2편의 흥행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천카이거의 '장진호 수문교'는 장진호의 속편이고, 자이머우의 '저격수'는 미군에 엘리트 소대에 맞선 중국군 병사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p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