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SSG 외국인 삼총사 21일 입국…2월 1일 훈련 합류

송고시간2022-01-19 17:06

beta

프로야구 SSG 랜더스 외국인 선수 3명이 21일 모두 입국해 2월 1일 제주 서귀포 강창학 야구장에서 시작하는 팀의 스프링캠프 훈련 첫날 합류한다.

이반 노바, 윌머 폰트(이상 투수), 내야수 케빈 크론은 21일 인천공항으로 들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열흘간 격리한다.

올해 포스트시즌 진출에 도전하는 SSG는 외국인 삼총사와 시작부터 호흡을 맞추며 전력을 서서히 끌어올릴 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SSG, 'MLB 90승' 이반 노바 영입…총액 100만 달러
SSG, 'MLB 90승' 이반 노바 영입…총액 100만 달러

(서울=연합뉴스)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통산 90승을 수확한 이반 노바(34)를 새 외국인 투수로 영입했다.
SSG는 21일 노바와 신규 외국인 선수 몸값 상한선인 총액 100만 달러(계약금 15만 달러, 연봉 75만 달러, 옵션 10만 달러)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SSG 입단 계약서에 사인하는 이반 노바. 2021.12.21
[SSG 랜더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 외국인 선수 3명이 21일 모두 입국해 2월 1일 제주 서귀포 강창학 야구장에서 시작하는 팀의 스프링캠프 훈련 첫날 합류한다.

이반 노바, 윌머 폰트(이상 투수), 내야수 케빈 크론은 21일 인천공항으로 들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열흘간 격리한다.

격리를 마치면 제주도로 내려가 다음 달 1일 국내 선수들과 인사한다.

올해 포스트시즌 진출에 도전하는 SSG는 외국인 삼총사와 시작부터 호흡을 맞추며 전력을 서서히 끌어올릴 참이다.

미국프로야구 마이너리그 트리플A 홈런왕 출신 케빈 크론은 계약금 15만달러, 연봉 60만달러, 옵션 25만달러 등 총액 100만달러에 계약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통산 90승을 수확한 베테랑 우완 투수 이반 노바는 계약금 15만달러, 연봉 75만달러, 옵션 10만달러 등 100만달러에 SSG행을 결정했다.

지난해 팀의 에이스 노릇을 한 폰트는 계약금 20만달러, 연봉 110만달러, 옵션 20만달러를 합쳐 총액 150만달러에 재계약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