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골든스테이트, 디트로이트 잡고 선두 추격 재개…톰프슨 21점

송고시간2022-01-19 14:45

beta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디트로이트 피스턴스를 완파했다.

골든스테이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1-2022시즌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디트로이트에 102-86으로 이겼다.

골든스테이트에선 2년 반 만에 코트로 돌아와 적응 중인 클레이 톰프슨이 복귀 후 최다인 21득점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클레이 톰프슨(왼쪽)과 스테픈 커리
클레이 톰프슨(왼쪽)과 스테픈 커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디트로이트 피스턴스를 완파했다.

골든스테이트는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1-2022시즌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디트로이트에 102-86으로 이겼다.

최근 경기력이 들쑥날쑥한 사이 서부 콘퍼런스 1위 피닉스 선스(34승 9패)와 격차가 벌어졌던 2위 골든스테이트는 이날 승리로 32승 12패를 쌓아 승차를 2.5경기로 줄였다.

골든스테이트에선 2년 반 만에 코트로 돌아와 적응 중인 클레이 톰프슨이 복귀 후 최다인 21득점을 올렸다.

여기에 앤드루 위긴스가 19득점, 스테픈 커리는 3점 슛 4개를 포함해 18득점을 보탰고, 조너선 쿠밍가는 12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했다.

슛 시도하는 쿠밍가
슛 시도하는 쿠밍가

[AP=연합뉴스]

반면 2연패를 당한 디트로이트는 10승 33패로 동부 14위에 머물렀다.

하마두 디알로가 16득점 13리바운드, 아이제아 스튜어트가 14득점 11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역부족이었다.

1, 2쿼터 모두 33점씩을 몰아친 골든스테이트는 전반 66-38로 앞서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꾸준히 점수를 쌓던 디트로이트는 로드니 맥그루더의 3점포 3방과 디알로의 플로터 등을 앞세워 4쿼터 후반 82-98까지 틈을 좁혀봤지만, 승부를 뒤집을 수는 없었다.

골든스테이트는 경기 종료 1분 17초를 남기고 쿠밍가의 스텝 백 3점 슛으로 승리를 매조졌다.

미네소타 팀버울브스는 뉴욕 닉스를 112-110으로 물리치고 2연승을 달렸다.

미네소타가 108-109로 끌려가던 경기 종료 29.3초 전, 칼 앤서니 타운스가 레이업에 이은 자유투로 3점 플레이를 완성해 승부를 뒤집었다.

이후 패트릭 배벌리가 자유투로 1점을 더했고, 뉴욕은 에반 푸르니에와 알렉 벅스의 마지막 공격이 모두 림을 외면해 아쉬움을 삼켰다.

타운스는 20득점 5리바운드를 기록했고, 앤서니 에드워즈가 21득점, 디앤젤로 러셀이 17득점 등으로 미네소타의 승리를 이끌었다.

◇ 19일 NBA 전적

미네소타 112-110 뉴욕

골든스테이트 102-86 디트로이트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