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대남 쫓다 '마초의 힘'?…미투 2차 가해에 입닫은 국민의힘

송고시간2022-01-19 12:22

beta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 보도와 맞물려 '미투 2차 가해' 논란이 일었지만, 국민의힘은 사흘째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그 이면에서는 미투 운동에 부정적인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의식하는 모습이다.

이준석 대표는 19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김건희 씨의 녹취록은 사적 대화 영역에 해당한다"며 "안희정 씨 사건에 대해 대한민국에서 굉장히 많은 주체들이 많은 대화를 했을 것이지만, 그중 이런 것들이 노정(露呈)돼 실제 피해자인 김지은 씨에게 이차적인 불편을 초래한 경우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준석 "사적 대화"…"김지은에 유감" 이수정엔 남초 커뮤니티 비난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 보도와 맞물려 '미투 2차 가해' 논란이 일었지만, 국민의힘은 사흘째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사적 통화이기에 공적인 심판대에 설 이유가 없다는 논리에서다.

그 이면에서는 미투 운동에 부정적인 '이대남'(20대 남성) 표심을 의식하는 모습이다.

이준석 대표는 19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김건희 씨의 녹취록은 사적 대화 영역에 해당한다"며 "안희정 씨 사건에 대해 대한민국에서 굉장히 많은 주체들이 많은 대화를 했을 것이지만, 그중 이런 것들이 노정(露呈)돼 실제 피해자인 김지은 씨에게 이차적인 불편을 초래한 경우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김씨의 발언이 김지은 씨에 대한 2차 가해가 아니라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다.

윤석열 후보 역시 전날 김지은 씨에 대한 사과 의향을 묻는 질문에 "더 드릴 말씀 없다"며 입을 닫았다.

김건희 씨 '7시간 전화 통화' 일부 공개
김건희 씨 '7시간 전화 통화' 일부 공개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2022.1.16 hwayoung7@yna.co.kr

김지은 씨가 2차 가해를 주장하며 김건희 씨의 진심 어린 사과를 공개 요구한 상황에서도 국민의힘이 침묵 모드를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윤 후보의 지지율이 흔들리지 않는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가 타깃으로 삼고 있는 이대남 표심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윤 후보는 선대위 개편 후 이대남 공약으로 '성범죄 처벌 강화, 무고죄 처벌 강화', '여가부 폐지' 등을 공격적으로 내놨다.

이에 힘입어 지지율 회복세로 돌아선 이상 굳이 지지층의 심기를 건드릴 필요가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선대본부 여성본부에서 고문을 맡았던 경기대 이수정 교수가 SNS에 김지은 씨에 대한 사과를 한 것을 두고도 일부 남초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비난이 쏟아졌다. 이 교수는 고문직에서 사퇴했다.

실제로 당 내부 조사에서도 김건희 씨 녹취 공개 후 윤 후보의 지지율에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선 후보, 가상자산 개미투자자 안심투자 정책공약 발표
윤석열 대선 후보, 가상자산 개미투자자 안심투자 정책공약 발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가상자산 개미투자자 안심투자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2.1.1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일각에선 결국 여성을 포함한 중도층 표심에서 멀어지는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란 우려도 없지 않다.

사적인 대화가 의도치 않게 전국민에 공개된 상황은 유감이더라도, 공인인 이상 잘못된 발언으로 상처 입은 피해자에게 사과하는 게 정치적으로 올바른 행동이 아니냐는 것이다.

한 의원은 통화에서 "사적 대화가 불의의 의도로 공표됐지만, 후보 부인이라는 공인의 말이라 국민의힘 입장으로도 국민들에게 받아들여질 수 있다"며 "피해자가 듣고 상처받았을 만한 부분에 대해선 유감이든 마음을 표명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wis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VlySItCRO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