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2022 대선

김의겸 "건진법사, 김건희 소개로 尹캠프행…딸이 김씨와 끈끈"(종합)

송고시간2022-01-19 17:34

beta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1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친분이 있다고 알려진 '건진법사' 전모씨와 관련해,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소개를 해 주고, 김씨의 힘으로 캠프에 가서 일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서 서울 모 예술대학 사진학과를 졸업한 85년생 전씨의 딸이 후배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딸 전씨의 페이스북을 보면 아버지 전씨가 속한 종파인 일광사와 코바나컨텐츠와 친구 맺기가 돼 있는 것도 '끈끈한 관계'의 증거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명수가 코바나 방문 당시, 김씨 침대에 누워 인사…직원들 쥐잡듯"

국힘 "김건희, 몸 안좋았던 시절…허위사실 유포 고발"

허위 이력 관련 입장문 발표하는 김건희
허위 이력 관련 입장문 발표하는 김건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1.12.26 [공동취재]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이슬기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1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친분이 있다고 알려진 '건진법사' 전모씨와 관련해,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소개를 해 주고, 김씨의 힘으로 캠프에 가서 일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서 서울 모 예술대학 사진학과를 졸업한 85년생 전씨의 딸이 후배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방송 뒤 페이스북에서도 해당 사진을 게재했다.

 '건진법사'의 딸이 김건희씨와 친분이 있다고 주장하는 김의겸 의원 페이스북 글
'건진법사'의 딸이 김건희씨와 친분이 있다고 주장하는 김의겸 의원 페이스북 글

[출처: 김의겸 의원 페이스북 화면 갈무리]

김 의원의 설명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김씨가 2013년 세종문화회관에서 '점핑 위드 러브'(Jumping with love)라는 이름으로 기획한 행사에서 촬영한 것이라며, 전씨의 딸이 김씨의 부탁으로 후배들을 데려와 찍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행사 시점으로부터) 9년이 됐다"며 "최근까지도 이어졌으니 상당히 끈끈한 관계였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딸 전씨의 페이스북을 보면 아버지 전씨가 속한 종파인 일광사와 코바나컨텐츠와 친구 맺기가 돼 있는 것도 '끈끈한 관계'의 증거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딸 전씨가 건진법사 전씨와 얼굴이 똑같고, 가족 사업으로 헤어·뷰티 사업을 해 남동생과 함께 이사로 등재돼 있다며 '딸이 맞다'고 강조했다.

또한 일광 조계종을 창시했다고 알려진 혜우 스님을 언급하면서, "혜우, 건진, 김건희 세 사람이 오래전부터 알아 왔고 코바나컨텐츠 관련 행사에도 세 번 초청을 받아 축원했다"며 "(혜우 스님이) 건진에게 윤 후보를 도와주라고 했다는 것을 열린공감 TV가 영상으로 찍어 보도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건진이 사람의 점을 보는 방식이 좀 특이하다"며 "낯 빛깔, 분위기 이런 걸 보는데 그게 딱 김건희씨가 보는 방식과 똑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가 이명수 기자와 전화를 한 지 한두 번 만에 '얼굴을 보내라'고 해, 이 기자가 사진을 찍어 보냈으며, 이 기자가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 강연하러 갔을 때 어떤 여성이 10분간 이 기자의 얼굴만 뚫어지게 바라봤다고 이 기자의 말을 전했다.

김 의원은 "김씨보다 고수인 사람이 와서 이 기자의 관상을 보고 판정을 해 계속 믿을 만한 사람이라 생각해 관계가 6개월간 지속되었던 것"이라고 추정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도 이 기자에게 직접 들었다며 "김씨의 성격이 강하고 괄괄하고, 장악력이 강하다"고 전했다.

그는 "(이 기자가 코바나컨텐츠에서) 캠프 직원들 6명 정도에게 강연을 했을 때 김씨가 직원들을 거의 고양이가 쥐잡듯하고, 바짝 군기가 들어서 직원들이 빠릿빠릿하게 움직이는 모습(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기자가 사무실에 갔을 당시, "김씨가 사무실 침대에 누워있었다고 한다"며 "초면인데 이 씨가 들어오자 (김씨가) 반쯤 일어나 '왔어'라고 인사를 하고 다시 누운 상태로, 이씨가 3시간 동안 사무실에 머무는 동안 거의 누워 있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 기자의 기분이 굉장히 나빴다고 하더라. 사람을 장악하는 정도를 넘어서 하대하는 거 아니냐(고 했다)"고 전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z5yyUWktIE

이에 대해 국민의힘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김 의원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공식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이 기자의 코바나컨텐츠 방문 당시 김씨가 누웠던 것에 대해, "몸이 상당히 안 좋았던 시절로 약을 처방받아 먹는 중이었고 평소에도 많이 누워있던 때"라며 당시 김씨가 이 기자에게 양해를 구했다고 반박했다.

또한 전씨의 딸에 대해서도 "딸과 친구들은 사진학과 학생들로서 유명 전시회에 자원봉사를 요청해 며칠 일한 것이 전부"라며 "김건희 대표가 전씨를 캠프에 소개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