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러시아 앞잡이' 우크라이나 인사 4명 자산 동결 추진"

송고시간2022-01-19 11:06

beta

미국이 최소 4명의 친(親)러시아 성향의 우크라이나 인사를 겨냥한 자산 동결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복수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정부는 이르면 20일 이런 방침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한 정부 소식통은 "미국은 러시아 이익에 맞춰 허위 정보를 퍼뜨리는 시도를 드러내고, 지속적으로 우크라이나를 불안정하게 만들려는 러시아의 시도를 약화하려고 애써왔다"면서 "러시아는 사보타주(의도적 파괴행위) 활동이나 우크라이나 내부에 영향력을 행사하도록 정보 공작을 펼치는 등 침공을 위한 구실을 조작하는 기초 작업을 실시해왔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WSJ 정부 관리 인용…"러, 우크라 인사 통해 침공 구실 만드는 작업해와"

군사적 긴장 속 우크라 접경지역서 사격훈련 하는 러시아군
군사적 긴장 속 우크라 접경지역서 사격훈련 하는 러시아군

(로스토프 AP=연합뉴스)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13일(현지시간)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 인접한 남부 로스토프 지역에서 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이 지역은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한 미국·유럽과 러시아 간 연쇄 회동이 성과 없이 종료되면서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다. 2022.1.14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미국이 최소 4명의 친(親)러시아 성향의 우크라이나 인사를 겨냥한 자산 동결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복수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정부는 이르면 20일 이런 방침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소식통들은 제재 대상으로 지목된 이들의 신원을 밝히지 않았으나,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의 이익을 대변해 활동했던 인사들이 표적이라고 WSJ는 전했다.

한 정부 소식통은 "미국은 러시아 이익에 맞춰 허위 정보를 퍼뜨리는 시도를 드러내고, 지속적으로 우크라이나를 불안정하게 만들려는 러시아의 시도를 약화하려고 애써왔다"면서 "러시아는 사보타주(의도적 파괴행위) 활동이나 우크라이나 내부에 영향력을 행사하도록 정보 공작을 펼치는 등 침공을 위한 구실을 조작하는 기초 작업을 실시해왔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2014년부터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친러 성향의 반정부 현지 무장세력을 대거 동원해 민족 분쟁을 조장했다고 WSJ는 전했다.

실제로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자국 내 광범위한 인적 정보망을 동원해 자국 분열을 획책하고 있다고 비판해왔다.

미 싱크탱크인 신미국안보센터(CNAS) 레이첼 지엠바 선임 연구원은 미국 정부가 러시아와 외교적 접근이라는 큰 틀에서 일관성을 유지하면서도, 이런 우회적 제재를 통해 소득 없는 외교에 대한 우려의 뜻을 표하려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 정부는 여전히 보다 광범위한 종합적 정책을 일관되게 추구하고 있지만, 우크라이나에서 활동하는 친러 관료들을 겨냥한 조치를 모색 중이다"라고 평가했다.

앞서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려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가 러시아와 안전보장 협상을 벌였지만, 끝내 양측의 이견만 확인하는 모양새로 끝나며 양국 외교가 교착상태에 빠졌다.

안전보장을 논의한 연쇄 담판이 무위로 돌아가자 러시아는 지난 17일 우크라이나 북쪽의 우방인 벨라루스에 군 병력을 집결시키며 한층 긴장 수위를 높였다.

같은 날 러시아가 안전보장 협상 전인 이달 5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에프 주재 자국 대사관에서 인력을 철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런 사실이 곧 침공이 임박했다는 징조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왔다.

이같이 군사적 충돌 가능성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직접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19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 드미트로 쿨레바 외무장관과 회동한다.

이는 우크라이나 측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보여주려는 의도로, 블링컨 장관은 우크라이나 주재 미 대사관 직원 및 가족들과도 만나 러시아가 끝내 도발할 경우 비상사태에 대비하는 국무부의 방침을 전할 예정이다.

블링컨 장관은 오는 20일부터 독일 베를린으로 이동해 아날레나 베어복 독일 외무장관과 만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시 대응책으로 내놓을 경제적 제재 방안을 논의한다.

미 정부 관계자들은 금융제재나 전략적 수출금지 등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미 국무부와 재무부는 우크라이나 인사 제재와 관련해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우크라 긴장 격화 속 미·러 회담 돌파구 못찾아
우크라 긴장 격화 속 미·러 회담 돌파구 못찾아

(도네츠크 AP=연합뉴스) 지난 10일(현지시간)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대치 중인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 지역의 전선에서 우크라이나군 병사가 이동하고 있다. 2022.1.11 leekm@yna.co.kr

pual07@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8dw-h8ET9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