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교통분담률, 승용차↑·대중교통↓…격차 커져

송고시간2022-01-19 10:05

beta

최근 10년간 인천지역의 교통수단 분담률을 분석한 결과, 승용차 비중이 커지고 대중교통 비중은 작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인천연구원의 '인천광역시 교통정책 변화와 통행행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승용차 분담률은 2010년 35.1%에서 2019년 38.2%로 2.9%포인트 올랐다.

손지언 인천연구원 연구위원은 "신도시에서 대중교통의 비효율성은 10년간 개선됐지만, 신도시의 높은 승용차 분담률이 인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고, 원도심과 신도심의 교통서비스 편차를 줄이는 세부 개선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천 승용차와 대중교통 분담률 변화
인천 승용차와 대중교통 분담률 변화

[인천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최근 10년간 인천지역의 교통수단 분담률을 분석한 결과, 승용차 비중이 커지고 대중교통 비중은 작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인천연구원의 '인천광역시 교통정책 변화와 통행행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승용차 분담률은 2010년 35.1%에서 2019년 38.2%로 2.9%포인트 올랐다.

반면 같은 기간 대중교통 분담률은 31.3%에서 28.8%로 2.5%포인트 감소했다. 지하철 분담률은 8.1%에서 11.1%로 늘었지만, 버스 분담률이 23.2%에서 17.7%로 감소하면서 대중교통 분담률도 낮아졌다.

이로써 승용차와 대중교통의 분담률 격차는 2010년 3.8%에서 2019년 9.4%로 더욱 벌어졌다. 평균 통근 시간은 41.1분에서 40.6분으로 약간 감소했을 뿐 거의 변화가 없었다.

특히 송도·영종·청라 등 신도시의 2019년 승용차 분담률은 각각 57.8%, 43.1%, 43.4%로 인천 전체 평균 35.8%를 훨씬 웃돌았다.

3개 신도시는 입지 특성상 버스의 우회 노선이 많아 원도심과 비교해 굴곡도가 높게 나타났고, 상대적으로 직결도가 높은 철도망 접근성도 크게 양호하지 못해 승용차 분담률이 높게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손지언 인천연구원 연구위원은 "신도시에서 대중교통의 비효율성은 10년간 개선됐지만, 신도시의 높은 승용차 분담률이 인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고, 원도심과 신도심의 교통서비스 편차를 줄이는 세부 개선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