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시내 제설제 2천500t 살포…퇴근길 지하철 20회 증편(종합)

송고시간2022-01-19 11:08

beta

19일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서울시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제설 2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자치구는 인력 9천여명과 제설 차량, 장비 등 1천120여대를 투입해 시내 간선도로와 취약 도로 등 대부분 지역에 2천500t의 제설제를 살포하는 등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퇴근시간대 지하철 1∼8호선은 20회씩 늘려 운행하고 배차 간격도 3∼5분 간격으로 최소 유지할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력 9천여명·제설차량 등 1천120여대 투입…재난본부 상황실 가동

[자료사진]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윤정 기자 = 19일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서울시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제설 2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자치구는 인력 9천여명과 제설 차량, 장비 등 1천120여대를 투입해 시내 간선도로와 취약 도로 등 대부분 지역에 2천500t의 제설제를 살포하는 등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교량 램프, 자동차 전용 도로, 주요 간선 도로 등 취약 지점에 중점적으로 제설제를 살포해 차량 소통에 지장이 없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서울경찰청에 취약 구간에 경찰을 배치해달라고 협조 요청을 했다.

서울시는 퇴근길 혼잡을 막기 위해 퇴근시간대 대중교통 집중 배차시간을 오후 6시부터 8시30분까지로 30분 연장했다.

이에 따라 퇴근시간대 지하철 1∼8호선은 20회씩 늘려 운행하고 배차 간격도 3∼5분 간격으로 최소 유지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교량, 램프, 고가차도, 고갯길 등에서는 도로가 미끄러우니 대중교통 이용과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치우기'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7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을 가동 중이다.

기상청은 오전 9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눈길 운전이나 보행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1차 제설작업이 끝나면 강설 상황에 따라 즉시 제설작업이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yunzh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