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 옛 동료 라멜라 수상에 "푸슈카시 클럽 가입을 환영해"

송고시간2022-01-19 08:21

beta

손흥민(30·토트넘)이 옛 동료 에리크 라멜라(세비야)의 푸슈카시상 수상을 함께 기뻐했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라멜라와 골 세리머니를 했던 사진과 함께 "푸슈카시 클럽에 가입한 걸 환영해!" (Welcome to the Puskas club bro!)라는 글을 남겼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에서 손흥민과 한솥밥을 먹다 지난해 7월 스페인 세비야로 이적한 라멜라는 이달 18일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라멜라의 푸슈카시상 수상을 축하한 손흥민
라멜라의 푸슈카시상 수상을 축하한 손흥민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손흥민(30·토트넘)이 옛 동료 에리크 라멜라(세비야)의 푸슈카시상 수상을 함께 기뻐했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라멜라와 골 세리머니를 했던 사진과 함께 "푸슈카시 클럽에 가입한 걸 환영해!" (Welcome to the Puskas club bro!)라는 글을 남겼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에서 손흥민과 한솥밥을 먹다 지난해 7월 스페인 세비야로 이적한 라멜라는 이달 18일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받았다.

푸슈카시상은 한 해 동안 축구 경기에서 나온 '최고의 골'을 선정해 주는 상이다.

라멜라는 토트넘에서 뛰던 지난해 3월 아스널전에서 넣은 라보나킥 선제골로 이 상의 주인공이 됐다.

당시 루카스 모라의 패스를 받은 라멜라는 페널티 지역 안에서 왼발을 오른발 뒤로 꼬아 차는 라보나킥으로 절묘한 득점을 만들어냈다.

2020년에는 손흥민이 번리를 상대로 70m 질주 후 원더골을 뽑아내 푸슈카시상을 받은 바 있다.

2년 연속 푸슈카시상 수상자를 배출한 토트넘 구단은 이날 SNS에 "2020 푸슈카시상 수상자: 손흥민, 2021 푸슈카시상 수상자: 에리크 라멜라"라는 글과 두 선수의 사진을 올려 축하를 건넸다.

라멜라도 구단의 게시물을 리트윗하며 "대단한 쏘니(손흥민의 애칭)"라고 박수를 보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