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韓·사우디, 수소경제·미래도시·보건의료 협력"

송고시간2022-01-19 03:25

beta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오후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열린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양국 교류확대의 3대 주력 분야로 ▲ 청정수소 협력 ▲ 미래 도시 건설 협력 ▲ 보건의료 등 신성장동력 분야 협력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미래도시 분야와 관련해 "사우디는 서울면적 44배 부지에 탄소중립 친환경 스마트도시 '네옴'을 건설 중"이라며 "이미 한국 기업이 네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며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우디 현지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 참석해 3대 협력분야 제시

사우디 투자부장관 "한국은 중요한 파트너"

문대통령,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포럼 참석
문대통령,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포럼 참석

(리야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한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2022.1.19 seephoto@yna.co.kr

(리야드=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오후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서 열린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양국 기업의 교류협력을 지원하기 위한 행사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공영운 대한상의 한-사우디 경제협력위원장(현대자동차 사장), 모하메드 알-아즐란 사우디상의연합 회장,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투자부 장관 등 양국 경제계 인사 120여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양국 교류확대의 3대 주력 분야로 ▲ 청정수소 협력 ▲ 미래 도시 건설 협력 ▲ 보건의료 등 신성장동력 분야 협력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청정수소 분야에 대해 "탄소중립 시대의 핵심 에너지인 수소의 경우 양국의 협력 가능성 매우 크다"며 "사우디의 그린수소 블루수소 생산 능력과 한국의 수소 활용 및 유통능력이 결합하면 양국이 함께 수소 시대를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포럼 축사하는 문 대통령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포럼 축사하는 문 대통령

(리야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한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포럼에 참석, 축사하고 있다 2022.1.19 seephoto@yna.co.kr

문 대통령은 또 미래도시 분야와 관련해 "사우디는 서울면적 44배 부지에 탄소중립 친환경 스마트도시 '네옴'을 건설 중"이라며 "이미 한국 기업이 네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며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은 코로나 속 인공호흡기와 진단키트, 방역용품 협력 등 보건의료 협력을 추진하자는 데 합의했다. 최근 한국의 인공지능 '닥터앤서'가 사우디 임상실험에 성공해 구매의향서가 체결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사우디는 두 개의 성스러운 성지(메카·메디나)와 수호자인 국왕의 영도로 중동과 이슬람 문화를 세계사의 중요한 축으로 발전시켜 왔다"며 "두 나라는 지리적으로는 멀지만 어느 나라보다 가깝게 지내며 성장해 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특히 사우디는 한국의 에너지 협력 파트너다. 사우디는 한국 최대 원유 공급국가로 한국 경제 성장의 원동력"이라며 "한국은 사우디의 네번째 수출 시장"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사우디의 신뢰로 한국이 현지 인프라 건설 시장에 진출했고, 한국 노동자들은 근면성실로 보답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양국 정부는 기업 간 협력을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며 "양국이 상생협력으로 새로운 미래를 열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칼리드 알 팔레 사우디 투자부장관은 "한국이 코로나19의 상황 속에 이전의 경제 상황으로 회복하는 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싶다"며 "양국 파트너십 관계는 전례없는 성장을 이뤘으며 한국은 우리의 중요한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