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가 부도 위기' 스리랑카, 인도서 5억달러 긴급 수혈

송고시간2022-01-18 23:19

beta

외화 부족, 물가 폭등 등으로 경제난을 겪으며 국가부도 위기에 몰린 스리랑카가 인도로부터 5억달러(약 6천억원)를 급하게 끌어왔다.

오는 7월 10억달러(약 1조2천억원) 등 아직 갚아야 할 부채가 많아 스리랑카의 경제 위기는 당분간 쉽게 진정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주스리랑카인도대사관은 1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인도 정부는 스리랑카의 석유 제품 구매에 5억달러 규모의 신용 한도(마이너스 통장 대출과 비슷한 개념)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달 만기 국채는 겨우 갚아…7월 10억달러 등 부채 상환 부담 계속

투자 촉진법 등 대책 마련…대통령 "지출 통제 못하면 외환 위기"

스리랑카 콜롬보의 시장 모습.
스리랑카 콜롬보의 시장 모습.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외화 부족, 물가 폭등 등으로 경제난을 겪으며 국가부도 위기에 몰린 스리랑카가 인도로부터 5억달러(약 6천억원)를 급하게 끌어왔다.

당국은 이와 별도로 만기가 돌아온 국채 5억달러를 갚는 데도 성공했다.

하지만 오는 7월 10억달러(약 1조2천억원) 등 아직 갚아야 할 부채가 많아 스리랑카의 경제 위기는 당분간 쉽게 진정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주스리랑카인도대사관은 1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인도 정부는 스리랑카의 석유 제품 구매에 5억달러 규모의 신용 한도(마이너스 통장 대출과 비슷한 개념)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인도는 이달 초에도 통화 스와프 계약을 통해 스리랑카에 4억달러(약 4천800억원)를 지원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중국도 지난달 스리랑카와 15억달러(약 1조8천억원) 규모의 통화 스와프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화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자국 통화를 상대국에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차입할 수 있도록 약속하는 계약이다.

이어진 지원 덕분에 스리랑카는 '급한 불'을 끌 정도의 체력은 갖추게 됐다.

2019년 75억달러에 달했던 외환보유고는 지난해 11월말 15억8천만달러로 급감했다가 12월에는 31억달러로 회복한 것이다.

국고에 다소 여유가 생기면서 스리랑카는 이날이 만기인 정부 발행 채권 5억달러도 상환했다.

가까스로 국가 부도 위기는 넘겼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은 많다.

당장 오는 7월에 또 만기가 돌아오는 부채 10억달러를 갚아야 한다.

블룸버그통신은 스리랑카가 올해 상환해야 할 외채 원리금은 총 69억 달러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스리랑카 경제는 관광 산업 의존도가 높은 데 2019년 4월 '부활절 연쇄 폭탄 테러'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중국과 벌인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로 인해 국가 재정에는 이미 부담이 큰 상태였다.

이에 지난해 2분기 12.3% 성장했던 경제는 같은 해 3분기에는 1.5% 역성장했다.

물가도 폭등하면서 당국은 지난해 9월 경제 비상사태를 선언하기도 했다. 하지만 물가는 잡히지 않았고 지난달 인플레이션율은 12.1%를 기록하기도 했다.

외화 부족 사태가 심각해지자 당국은 해외 공관 3곳을 잠정 폐쇄하기로 한 상태다.

최근에는 이란에 현물인 차(茶)로 석유 수입 관련 부채 2억5천100만달러를 갚겠다는 제안까지 해 이란이 이를 수용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국제신용평가사 피치는 지난달 중순 스리랑카의 국가신용등급을 CCC에서 CC로 1단계 하향 조정했다.

피치는 그러면서 "스리랑카가 외채 260억 달러를 갚지 못해 '국가 부도'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또 다른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도 이달 초 스리랑카의 국가신용등급을 CCC+에서 CCC로 낮췄다.

재정 위기가 심화되자 고타바야 라자팍사 스리랑카 대통령은 이날 투자 촉진법을 새롭게 도입하고 외환보유고 확대를 위해 수출과 관광 산업 진흥 관련 정책도 손질하겠다고 밝혔다.

라자팍사 대통령은 "만약 지출을 통제하지 못하면 가까운 미래에 외환 위기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