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장관, 18∼20일 우크라·독일 방문…대러 공조 논의

송고시간2022-01-18 21:32

beta

우크라이나를 둘러싸고 미국과 러시아 간 긴장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우크라이나와 독일을 방문한다고 AP,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블링컨 장관이 18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를 방문해 다음날부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드미트로 쿨레바 외무장관과 회동한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우크라이나를 둘러싸고 미·러가 안전보장 협상까지 벌였지만,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지 못한 상황에서 우크라이나와 서방 등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이나 방문 예정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우크라이나 방문 예정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우크라이나를 둘러싸고 미국과 러시아 간 긴장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가운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우크라이나와 독일을 방문한다고 AP,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블링컨 장관이 18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를 방문해 다음날부터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드미트로 쿨레바 외무장관과 회동한다고 밝혔다.

이어 블링컨 장관이 오는 20일 독일 베를린으로 이동해 독일, 영국, 프랑스와 러시아의 군사 행동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방문은 우크라이나를 둘러싸고 미·러가 안전보장 협상까지 벌였지만,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지 못한 상황에서 우크라이나와 서방 등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보여주기 위해서라고 AP통신은 전했다.

pual07@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8dw-h8ET9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