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저화산 폭발' 통가 "3명 사망·여러 명 부상"…첫 피해 집계

송고시간2022-01-18 21:05

beta

해저 화산 폭발에 따른 화산재와 쓰나미로 큰 피해를 입은 데다 통신망이 파손돼 상황 파악에 어려움을 겪던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가 사태 발생 이후 처음으로 사상자 정보를 발표했다.

18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통가 정부는 성명을 통해 현재까지 사망자 3명과 부상자 수 명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 들어 처음으로 나온 정부 공식 피해 집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망고섬 주택 전부 파괴 '쑥대밭'·포노이푸아섬도 2채만 남아…식수난 심각

'해저화산 폭발' 후 재로 뒤덮인 통가 해변
'해저화산 폭발' 후 재로 뒤덮인 통가 해변

(통가 EPA=연합뉴스)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의 해변의 삼림이 해저화산 폭발로 인해 재로 뒤덮인 17일(현지시간) 모습. 바다에는 부유물이 떠 있다. 지난 15일 발생한 해저화산 폭발로 쓰나미 및 화산재가 이곳을 덮친 가운데 피터 룬드 통가 주재 뉴질랜드 고등판무관 대리는 미확인 사망자가 3명 발생했다고 18일 밝혔다. [뉴질랜드군 제공]. 2022.1.18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해저 화산 폭발에 따른 화산재와 쓰나미로 큰 피해를 입은 데다 통신망이 파손돼 상황 파악에 어려움을 겪던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가 사태 발생 이후 처음으로 사상자 정보를 발표했다.

18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통가 정부는 성명을 통해 현재까지 사망자 3명과 부상자 수 명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는 이번 사태 들어 처음으로 나온 정부 공식 피해 집계다. 지금까지는 화산 폭발로 끊긴 통신이 아직 복구되지 않아 보다 자세한 인명 피해 집계가 이뤄지지 못한 상황이었다.

이전까지는 쓰나미에 휩쓸려 가는 동물보호소의 개들을 구하려다 파도에 휩쓸려 목숨을 잃은 영국 여성 앤젤라 글로버가 신원이 밝혀진 유일한 사망자였다.

통가 정부는 이 여성 말고도 망고 섬에서 65세 여성이, 노무카 섬에서 49세 남성이 사망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이어 망고 섬에서는 주택 전부가 파괴됐고, 포노이푸아 섬도 2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이 모두 무너졌으며, 노무카 섬도 광범위한 피해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피해 지역인 망고 섬, 아타타 섬 등지에서 거처를 잃은 주민들의 대피가 진행 중이며, 섬 전체에 퍼진 화산재로 인해 식수 공급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통가 해군이 하파이 군도 외곽의 섬 지역에 의료팀을 파견하고 식량과 물을 공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망고 섬은 인구 50명의 작은 섬으로 화산에서 70㎞가량 떨어져 있다. 인구 100명이 거주하는 아타타 섬은 화산에서 50㎞가량 떨어져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현지 매체 라디오뉴질랜드(RNZ)에 따르면, 노무카 섬은 하파이 군도 내 인구 500명가량의 섬으로, 화산에서 70㎞가량 떨어져 있다.

pual07@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gsTzOSB_D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