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靑 "'北도발' 표현 중요치 않아…압도할 전력 갖추는게 중요"

박수현 수석 "안보, 말로 하는것 아냐…우리가 할수 있는건 국방력 증강"

이재명 후보 부동산 차별화엔 "발전된 정책 만들려는 것으로 생각, 당연"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8일 "북한이 무력 증강이나 예를 들어 '도발'을 한다고 할 때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우리의 국방력을 증강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JTBC '썰전 라이브'에 출연, "언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북한의 행동으로 도발이라고 규정하지 않는다고 비판하는데, 안보는 말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단호하게 한미공조로 대응태세를 갖추면서 북한을 압도할 수 있는 대응전력을 갖춰 나가는 것이 중요한 것이지, 북한의 행동을 도발이라고 하냐 안하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연초 네 차례에 걸쳐 이뤄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북한이 자신들의 타임테이블(시간표)대로 진행한 것이라는 취지로 설명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주변국들을 긴장시키는 것에는 유감을 표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강한 유감을 표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한미공조 하에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압도적으로 제대로 하고 있다고 보고말씀 드린다"고 했다.

박 수석은 지난해 9월 이뤄진 독자개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 성공 등을 언급하며 "우리는 그동안 조용하게 우리의 국방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전략 무기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현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는 사회자의 언급에 대해 "문재인 정부보다 더 나은 정부를 만들겠다는 것은 이 후보뿐 아니라 윤석열 후보를 비롯한 다른 후보들의 공통된 과제이자 의무"라며 "똑같은 정책이면 안 되고 한 걸음 나아가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의도적 차별화가 아니라 관점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으로 발전된 정책을 만들려는 것으로 생각하고,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