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스제이신소재 "전기차 주행거리 대폭 늘릴 기술 확보"

송고시간2022-01-18 17:21

beta

울산의 이차전지 소재 전문기업인 에스제이신소재는 전기차 주행거리를 대폭 늘릴 수 있도록 이차전지의 실리콘계열 소재 내구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합성기술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기술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에너지화학공학과 조재필 특훈교수팀이 개발해 에스제이신소재에 이전한 것으로, 실리콘 입자 크기를 1㎚(나노미터·1㎚는 10억 분의 1m) 이하로 줄일 수 있다.

에스제이신소재 관계자는 "실리콘 음극재 나노 입자를 만들기 위해 보편적으로 사용된 습식공정이나 기계적 파쇄공정 등은 원가 상승과 성능 개선 한계 등의 문제가 있었다"라면서 "이번에 개발된 합성기술은 모든 공정이 건식공정이어서 대량 생산이 쉽고, 생산비용 절감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용량 실리콘 음극소재 내구성 획기적 개선"…ESS에도 적용 기대

개발된 음극소재 합성 과정
개발된 음극소재 합성 과정

[에스제이신소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의 이차전지 소재 전문기업인 에스제이신소재는 전기차 주행거리를 대폭 늘릴 수 있도록 이차전지의 실리콘계열 소재 내구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합성기술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에스제이신소재에 따르면 이 기술로 합성된 음극소재는 실리콘 입자 크기가 작고, 이를 둘러싼 실리콘카바이드(SiC)가 실리콘을 보호하는 역할을 해 내구성이 뛰어나다.

이 기술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에너지화학공학과 조재필 특훈교수팀이 개발해 에스제이신소재에 이전한 것으로, 실리콘 입자 크기를 1㎚(나노미터·1㎚는 10억 분의 1m) 이하로 줄일 수 있다.

전기차가 한번 충전해 달리는 최대 거리는 탑재된 배터리 용량에 비례하는데, 개발된 음극소재는 상용 흑연소재보다 최대 3배 이상 용량이 크다.

수백 차례 충·방전 이후에도 소재가 손상되지 않는 등 고용량 음극소재 상용화의 걸림돌로 꼽히는 내구성 문제를 해결하는 성과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일반적으로 실리콘계 소재는 전지 설계 등을 고려해 흑연과 섞어 사용하는데,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바로 실리콘카바이드 합성이 가능해 흑연과 섞는 별도 공정이 필요 없다.

이 음극소재는 전기차뿐 아니라 고용량 에너지저장장치(ESS)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음극 소재별 비교
음극 소재별 비교

[에스제이신소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연구 결과는 에너지 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에너지'(Nature Energy)에 지난달 13일 자로 공개됐다.

에스제이신소재 관계자는 "실리콘 음극재 나노 입자를 만들기 위해 보편적으로 사용된 습식공정이나 기계적 파쇄공정 등은 원가 상승과 성능 개선 한계 등의 문제가 있었다"라면서 "이번에 개발된 합성기술은 모든 공정이 건식공정이어서 대량 생산이 쉽고, 생산비용 절감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에스제이신소재 전경
에스제이신소재 전경

[에스제이신소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