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의회, 부울경 특별지자체 의회 정수 합의 놓고 '이견'

송고시간2022-01-18 16:48

beta

경남도의회가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통합의회 지역별 의원 정수를 합의했다는 언론보도를 놓고 이견을 보였다.

무소속 이병희(밀양1) 의원은 18일 열린 제391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신상발언을 요청해 "지난 14일 부울경 시도의회의 위원장 및 공동단장 간담회에서 통합의회 구성을 3개 시·도별 9명씩 균등배분해 27명으로 합의했다는 내용을 언론을 통해 처음 알게 됐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남도의회
경남도의회

[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의회가 부울경 특별지방자치단체 통합의회 지역별 의원 정수를 합의했다는 언론보도를 놓고 이견을 보였다.

무소속 이병희(밀양1) 의원은 18일 열린 제391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신상발언을 요청해 "지난 14일 부울경 시도의회의 위원장 및 공동단장 간담회에서 통합의회 구성을 3개 시·도별 9명씩 균등배분해 27명으로 합의했다는 내용을 언론을 통해 처음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개 시·도 대표단 합의 때 의원들에게는 어떠한 설명도, 공지도 없었다"며 "부울경초광역협력특위 위원장과 소관 상임위원장이 참석했다고는 하지만, 의회의 전권을 가진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남도의회 의원 수는 58명, 부산시의회는 47명, 울산시의원은 22명인데 이를 9명씩 균등 배분하는 중요한 사항을 결정하면서 사전에 아무런 설명도 없이 합의했다는 것은 그냥 넘길 수 없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또 "의원정수 배분과 (부울경 특별지자체) 사무소 위치와 관련해 3개 시·도간 완전히 합의된 것이 아님에도 언론에서 마치 합의된 것처럼 보도돼 앞으로 경남의 협상력을 약화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며 "합의안은 시·도지사의 검토와 행정예고, 3개 시·도 의회 의결을 거쳐 확정되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부울경초광역협력특위 소관 상임위원장인 박준호 의원은 "소통이 부족했다"며 "전체 의원들에게 설명하기 이전에 언론에 보도돼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울경 특별지자체 통합의회 의원정수 결정과 관련해 처음에는 인구비례 또는 균등배분과 인구비례를 묶어 정하는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부울경 발전전략을 만들어가기 위해 기본원칙으로 정한 것은 의원정수 결정보다 사무소를 어디에 둘것인가였다"며 "지역과 관계없이 부울경 한가운데 두고, 그 사무소를 중심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면 그것이 광역 메가시티 시작이라고 봤고, 그런 배경에서 의원수 균등배분에 공감했다"고 해명했다.

김하용 의장은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과정들이 속전속결로 일방적으로 가는 듯한 과정에서 발생한 사안으로 보인다"며 "모든 것은 의원들이 결정할 문제이고, 결정할 시기에 소상하게 보고하겠다"고 정리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