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주시민단체 "경남도와 선거구획정위, 밀실행정 중단하라"

송고시간2022-01-18 16:03

beta

경남 진주시민단체가 18일 도와 선거구획정위원회에 "밀실행정을 중단하고 유권자 의사가 바르게 반영되도록 선거구를 획정하라"고 촉구했다.

생활정치시민네트워크 진주같이 회원 등은 이날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론 수렴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11명의 획정위원에 누가 참여해 어떤 방향으로 논의하는지 공개된 것이 없고 잠정안이 나오기 전까지 시민사회의 의견을 받지 않겠다는 방침까지 정해 일방적인 밀실 행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 최소한의 정보조차 숨긴 채 의견수렴 과정조차 무시"

"경남도와 선거구획정위, 밀실행정 중단하라"
"경남도와 선거구획정위, 밀실행정 중단하라"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18일 생활정치시민네트워크 진주같이 회원 등이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2.1.18 shchi@yna.co.kr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진주시민단체가 18일 도와 선거구획정위원회에 "밀실행정을 중단하고 유권자 의사가 바르게 반영되도록 선거구를 획정하라"고 촉구했다.

생활정치시민네트워크 진주같이 회원 등은 이날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론 수렴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획정위는 올해 치러질 시·군의원 선거를 위해 지역구 명칭과 의원정수, 선거구 구역을 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면서도 아직 선거구 획정 논의 내용을 철저히 비공개에 부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11명의 획정위원에 누가 참여해 어떤 방향으로 논의하는지 공개된 것이 없고 잠정안이 나오기 전까지 시민사회의 의견을 받지 않겠다는 방침까지 정해 일방적인 밀실 행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이에 반해 강원도와 충북도는 정당과 지역 시민단체 등에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 종합하고 적극적으로 반영해 최적의 선거구획정안을 도출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특히 "서울시는 위원 명단과 논의 내용을 모두 공개하며 투명하게 운영하고 있으며 부산시선거구획정위원회는 기초의회 선거구획정안까지 공개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경남도와 획정위가 최소한의 정보조차 숨긴 채 다른 지역에서 하는 의견수렴 과정조차 무시하는 것은 민주당과 국민의힘 거대 양당에 유리한 선거구 획정으로 논의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유권자인 시민의 의사가 제대로 반영되고 투명한 선거구획정 논의를 위해 시민단체를 참여시키고, 도민공청회를 개최하는 한편 3·4인 선거구제와 비례 의석을 확대할 것을 요구했다.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