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천궁-Ⅱ UAE 수출, 소중한 우정의 결실"

송고시간2022-01-18 16:22

beta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UAE를 떠나며 올린 SNS 글에서 "UAE와 한국은 '기적'의 동반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각별한 우정으로 국방, 방산, 보건 등 많은 분야에서 협력해왔다. 아크부대와 바라카 원전은 양국의 굳건한 연대와 신뢰를 상징한다"며 "서울대병원이 운영하고 있는 셰이크 칼리파 전문병원은 양국의 우정을 더 크게 키우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현지시간) 관람한 두바이엑스포 '한국의 날'을 언급, "신뢰가 빚어낸 축제의 시간이었다"며 "2030 부산엑스포 역시 두바이의 유치활동으로 더 나은 미래를 향한 담대한 항해를 시작했다. 세계의 대전환은 연대와 협력으로 이뤄질 것이다. 우리 국민들이 먼저 부산엑스포 유치에 마음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막의 기적, 한강의 기적…양국, 기적의 동반자"

"아부다비 신공항 건설 현장 피습에 위로·응원"

UAE 방문 마친 문재인 대통령
UAE 방문 마친 문재인 대통령

(두바이=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왕실공항에서 두번째 방문국인 사우디아라비아로 출발하기 위해 수하일 빈 모하메드 파라 알 마즈로이 에너지인프라부 장관의 영접을 받으며 공군 1호기로 향하고 있다. 2022.1.18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의 4조 원대 아랍에미리트(UAE) 수출에 대해 "소중한 우정의 결실"이라고 말했다.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UAE를 떠나며 올린 SNS 글에서 "UAE와 한국은 '기적'의 동반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UAE 건설사업에 참여하며 '사막의 기적'에 힘을 보탰고, 그 성취와 자신감으로 '한강의 기적'을 일궈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각별한 우정으로 국방, 방산, 보건 등 많은 분야에서 협력해왔다. 아크부대와 바라카 원전은 양국의 굳건한 연대와 신뢰를 상징한다"며 "서울대병원이 운영하고 있는 셰이크 칼리파 전문병원은 양국의 우정을 더 크게 키우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UAE는 중동과 아프리카 국가 중 최초로 2050 탄소중립을 발표했고, 내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국으로 지구를 위한 행동에 앞장서고 있다"며 "우리와 함께 블루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 수소버스 인프라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양국은 글로벌 수소경제 시장을 선도하며 기후위기 극복에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현지시간) 관람한 두바이엑스포 '한국의 날'을 언급, "신뢰가 빚어낸 축제의 시간이었다"며 "2030 부산엑스포 역시 두바이의 유치활동으로 더 나은 미래를 향한 담대한 항해를 시작했다. 세계의 대전환은 연대와 협력으로 이뤄질 것이다. 우리 국민들이 먼저 부산엑스포 유치에 마음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UAE 국민과 모하메드 알 막툼 총리, 모하메드 알 나흐얀 왕세제에게 사의를 표하면서 "아부다비 신공항 건설현장의 피습에 대해 다시 한번 위로와 응원을 보낸다"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우리나라와 수교 60주년을 맞은 사우디아라비아로 이동, 순방 일정을 이어갔다.

chomj@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PZDap9PDr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