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복합타운 조성·탄소중립 과학관 건립…울산시, 남구 지원 발표

송고시간2022-01-18 14:17

beta

울산시가 주거·문화·금융 복합타운 조성과 탄소중립 전문과학관 건립 등을 중심으로 남구 발전을 지원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8일 남구청 프레스센터에서 '남구 발전 전략과 정책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시가 지원하는 5개 핵심 선도사업은 ▲ 농수산물도매시장 부지 일대 주거·문화·금융 복합타운 조성 ▲ 울산대공원 탄소중립 미래과학공원 조성 ▲ 태화강 국가정원 확장 및 명품교 조성 ▲ 태화강역 수소복합허브 조성 ▲ 옥동 군부대 복합문화벨트 조성 등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개 핵심사업 제시…국가정원 확장·수소복합허브 구축도 포함

옥동 군부대는 복합문화벨트로, 옛 울주군청사엔 공연장·작은도서관

울산시청
울산시청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가 주거·문화·금융 복합타운 조성과 탄소중립 전문과학관 건립 등을 중심으로 남구 발전을 지원한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18일 남구청 프레스센터에서 '남구 발전 전략과 정책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시가 지원하는 5개 핵심 선도사업은 ▲ 농수산물도매시장 부지 일대 주거·문화·금융 복합타운 조성 ▲ 울산대공원 탄소중립 미래과학공원 조성 ▲ 태화강 국가정원 확장 및 명품교 조성 ▲ 태화강역 수소복합허브 조성 ▲ 옥동 군부대 복합문화벨트 조성 등이다.

먼저 시는 2026년 농수산물도매시장 이전에 맞춰 삼산 지역에 대한 도시 계획을 정비하고 개발 계획을 수립한다.

부산 문현혁신도시와 도쿄 미드타운 등의 사례를 검토해 주거와 문화, 금융 등을 결합한 복합타운을 조성, 도심 기능을 미래 지향적으로 고도화할 예정이다.

울산대공원 탄소중립 미래과학공원 조성을 위해서는 올해 국가예산 10억원을 확보해 국립 탄소중립 전문과학관 건립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과학관은 수소에너지 도시, 탄소중립 미래기술, 미래형 모빌리티 등 첨단기술 전시와 교육, 체험을 위한 다양한 시설로 구성된다.

태화강 국가정원 확장과 태화강 교량 명품화를 위해서는 울산형 그린뉴딜인 '큰 평화 태화강 국가정원 프로젝트'로 태화강 국가정원을 남산 일원까지 확장해 울산정원복합단지를 조성한다.

울산교에는 도시빛 아트 특화사업으로 색다른 수변 야간 경관을 선보이고, 번영교와 명촌교, 학성교 등의 하부 구간도 환경개선사업을 벌여 도시 품격을 높일 계획이다.

울산시 남구청
울산시 남구청

[울산시 남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태화강역 수소복합허브 조성을 위해서는 수소도시로서의 상징을 강화하기 위한 역명 개정과 수소 상징물, 수소공원 조성 등을 추진하고, 수소배관과 수소충전소 등으로 탄소중립 인프라를 구축한다.

수소전기트램, 수소버스, 도심항공모빌리티 등으로 미래 교통을 선도하고, 수소 관광유람선과 수소트롤리 버스, 수소트램 관광을 도입해 수소를 주제로 한 문화·관광권역도 확장한다.

옥동 군부대 복합문화벨트 조성을 위해서는 국방부와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논의를 거쳐 지난해 12월 '군사시설 이전 합의 각서'를 국방부에 제출했으며, 본격적인 부대 이전과 함께 공영 개발을 추진해 공원과 공공문화시설, 공영주차장 등을 조성한다.

옛 울주군청사는 올해 상반기 철거를 마무리한 뒤 2025년 준공을 목표로 다목적 공연장, 생활문화센터, 작은 도서관, 청소년지원센터, 보육 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송 시장은 "남구는 대한민국 산업수도 울산의 시작이자 최중심 지역"이라며 "남구가 울산 미래 60년을 이끌 핵심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