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픽! 김해] 화포천 습지 찾은 멸종위기종 독수리…300여마리 관찰

송고시간2022-01-18 14:06

beta

천연기념물 제243호이자 멸종위기종 Ⅱ급인 독수리가 올겨울도 어김없이 경남 김해 화포천 습지를 찾았다.

현재 300여 마리가 관찰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해 화포천습지 독수리
김해 화포천습지 독수리

[김해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해=연합뉴스) 천연기념물 제243호이자 멸종위기종 Ⅱ급인 독수리가 올겨울도 어김없이 경남 김해 화포천 습지를 찾았다.

현재 300여 마리가 관찰된다.

독수리 주요 서식지는 몽골, 티베트 등 아시아 동부지역이다.

겨울이면 월동을 위해 우리나라를 찾아온다.

김해 화포천습지 독수리
김해 화포천습지 독수리

[김해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2013년부터 화포천 습지 일대에서 독수리 먹이 주기 사업을 펼쳐오고 있다.

독수리 월동기인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두 차례 한우 부산물 800㎏을 먹이로 준다.

겨울이면 동물의 사체 등 먹이가 부족해 탈진하거나 아사하는 개체가 있기 때문이다.

시의 먹이주기 사업으로 매년 찾아오는 독수리 개체가 점차 늘어 많을 때는 500여 마리가 관찰되기도 했다. (글 = 김선경 기자, 사진 = 김해시 제공)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