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가, 화산분출 후 쓰나미로 미확인 사망자 3명 발생"

송고시간2022-01-18 13:51

beta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에서 지난 15일 해저 화산 분출 후 발생한 쓰나미로 통가에서 미확인 사망자가 3명 발생했다고 통가주재 뉴질랜드 고등판무관 대리가 18일 밝혔다.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피터 룬드 고등판무관 대리는 통가에서 쓰나미로 미확인 사망자가 3명 발생했다며 영국 여성 글로버가 여기에 포함됐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밝혔다.

룬드 고등판무관 대리는 확인된 사망자는 없으나 사망자가 3명 발생했다는 보고가 있다며 "그러나 아직 확인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항구의 해저화산 폭발 전후 모습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항구의 해저화산 폭발 전후 모습

(누쿠알로파 AFP=연합뉴스) 해저화산 폭발 전인 작년 12월 29일(현지시간)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의 수도 누쿠알로파 항구 모습(위)과 폭발 후인 18일 항구가 온통 재로 덮여 있는 모습(아래)을 촬영한 위성 사진. 통가에서는 사흘 전 해저화산 폭발로 쓰나미가 발생해 해안가 시설물이 파괴되는 등 큰 피해를 낸 것으로 전해졌지만, 그 규모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맥사 테크놀로지 제공. 판매·광고 금지]. 2022.1.18 sungok@yna.co.kr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에서 지난 15일 해저 화산 분출 후 발생한 쓰나미로 통가에서 미확인 사망자가 3명 발생했다고 통가주재 뉴질랜드 고등판무관 대리가 18일 밝혔다.

지금까지 통가에서는 쓰나미에 휩쓸려 가는 자신의 개를 구하려다 목숨을 잃은 영국 여성 앤젤라 글로버가 유일한 사망자로 보고됐었다.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피터 룬드 고등판무관 대리는 통가에서 쓰나미로 미확인 사망자가 3명 발생했다며 영국 여성 글로버가 여기에 포함됐는지는 확실치 않다고 밝혔다.

룬드 고등판무관 대리는 확인된 사망자는 없으나 사망자가 3명 발생했다는 보고가 있다며 "그러나 아직 확인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피니 헤나레 뉴질랜드 국방장관은 한 방송에서 글로버를 포함해 2명의 사망자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룬드 고등판무관 대리는 통가 수도 누쿠알로파에도 일부 피해가 발생했지만 통가타부 섬의 서부 지역이 더 큰 피해를 보았다며 "서부 해안 지역은 상당히 심각한 피해가 났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누쿠알로파에서는 대대적인 청소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많은 돌멩이가 널려 있을 뿐 아니라 도시가 화산재로 두텁게 덮여 있다고 전했다.

그는 "건물들도 상당히 큰 피해를 보았지만, 누쿠알로파가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포아시 테이 통가 부총리가 비상사태를 선언했다며 아직도 통신선 등이 끊겨 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는 마실 물 등 긴급 구호물자를 실은 공군 허큘리스 수송기를 보낼 계획이었으나 누쿠알로파 공항 활주로에 덮인 화산재 때문에 착륙이 불가능해짐에 따라 대신 해군 함정 2척을 통가로 보냈다고 밝혔다.

ko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ZlSckmggPFs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