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빙상연맹 20일 경기력향상위…심석희 올림픽 출전 불발 확정(종합)

송고시간2022-01-18 15:10

beta

심석희(25·서울시청)의 징계가 최종 확정된 가운데,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0일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출전 선수를 확정한다.

국가대표 자격정지 2개월 징계를 받은 심석희는 법원에 징계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출해지만 18일 법원이 이를 기각하면서 징계가 확정돼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목 수술 받은 김지유 승선 여부 결정할 듯

김지유 탈락 시 최민정·이유빈·김아랑 개인전 출전

쇼트트랙 대표팀
쇼트트랙 대표팀

[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심석희(25·서울시청)의 징계가 최종 확정된 가운데, 대한빙상경기연맹은 20일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출전 선수를 확정한다.

연맹은 부상 회복 중인 김지유(경기 일반)의 대표팀 승선 여부에 관해 논의할 전망이다.

올림픽 출전선수는 대표팀 선발전 결과를 바탕으로 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가 정한다.

선수들이 올림픽에 출전할 만한 기량을 유지하고 있는지 확인한 뒤 상위기간인 대한체육회에 명단을 전달한다.

이후 대한체육회 경기력향상위원회는 명단을 검토하고 최종 승인 절차를 밟는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발전은 지난해 5월에 열렸다.

심석희와 최민정(성남시청), 김지유가 선발전 1~3위를 차지해 올림픽 개인전과 단체전 출전권을 획득했고, 이유빈(연세대)과 김아랑(고양시청)은 4~5위를 기록해 단체전 출전권을 얻었다.

그러나 심석희는 지난해 10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A코치와 부적절한 문자메시지를 주고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대표팀에서 배제됐다.

국가대표 자격정지 2개월 징계를 받은 심석희는 법원에 징계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출해지만 18일 법원이 이를 기각하면서 징계가 확정돼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이에 선발전 4위 이유빈이 올림픽 개인전과 단체전을 뛰고, 선발전 6위를 기록한 '대체 선수' 서휘민(고려대)이 단체전 멤버로 합류하게 됐다.

심석희
심석희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울러 김지유는 지난해 11월에 열린 ISU 쇼트트랙 월드컵 대회에서 발목뼈가 부러지는 큰 부상으로 쓰러졌다.

김지유는 최근 발목에 철심을 박는 수술을 받은 뒤 진천 선수촌에 입촌해 베이징올림픽 출전 의사를 밝혔다.

현재 김지유의 몸 상태는 그리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김지유마저 대표팀에서 탈락하면 선발전 5위 김아랑이 개인전과 단체전, 선발전 7위 박지윤(한국체대)이 단체전 멤버로 합세한다.

결과적으로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의 전력은 떨어지게 됐다.

객관적인 전력상 심석희, 최민정, 김지유는 모두 올림픽 개인 종목 우승 후보로 꼽혀왔다.

김지유는 대표팀에 승선하더라도 몸 상태가 좋지 않아 올림픽 메달을 기대하기 어렵다.

다만 심석희의 빈자리를 메울 이유빈은 최근 국제대회에서 깜짝 활약을 펼치며 물오른 기량을 과시했다.

그는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4차 대회 여자 1,500m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를 획득하며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오르는 등 기대감을 높였다.

팀 워크는 오히려 좋아졌다는 평가다. 최민정은 심석희 메시지 유출 사건 이후 공개적으로 심석희와 함께 대표팀 활동을 할 수 없다고 밝혀왔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선 별다른 내부 갈등 구조 없이 메달을 향해 뛸 수 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