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李·尹양자토론, 방송사 27일 제안에 與 "수용"·野 "31일 하자"(종합2보)

송고시간2022-01-18 17:47

beta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이재명, 윤석열 대선 후보의 첫 양자 TV토론 전부터 일정을 놓고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은 18일 지상파 방송 3사가 양자 TV토론을 27일 개최하자고 제안한 데에 '수용' 입장을 밝혔지만, 국민의힘이 설날 전날 밤인 31일에 하자고 역제안했다.

민주당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 단장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27일 지상파 방송 3사 주관으로 밤 10시부터 120분간 양자 토론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 "양당, '설 연휴 전' 토론 요청" vs 국민의힘 "협상단에 결정권"

양당 3대3 실무 협상단 19일 만나 다시 논의키로

安·沈측 반발…"법률 대응 포함 모든 수단 강구해 막겠다"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김수진 이동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이재명, 윤석열 대선 후보의 첫 양자 TV토론 전부터 일정을 놓고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은 18일 지상파 방송 3사가 양자 TV토론을 27일 개최하자고 제안한 데에 '수용' 입장을 밝혔지만, 국민의힘이 설날 전날 밤인 31일에 하자고 역제안했다.

민주당 박주민 방송토론콘텐츠 단장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27일 지상파 방송 3사 주관으로 밤 10시부터 120분간 양자 토론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단장은 "지난주 목요일에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제안한 방송3사 TV토론 개최 요청에 오늘 공문으로 정식 답변을 받았다"면서 "누가 민생 대안, 미래 비전 및 실천 능력을 가졌는지 검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측 TV토론 실무협상단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7일 양자토론 보도는 사실하고 좀 다른 내용"이라며 공중파 3사가 방송토론 날짜로 27일이 좋겠다고 한 의견서를 보내온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설날(2월 1일) 전날인 31일이 전 세대가 다 모이고 저녁 식사를 하기 때문에 가장 적합하지 않나"라며 새 날짜를 제안한 데 이어, 방송 시간도 밤 10시가 아닌 오후 6∼10시 '황금시간대'이 좋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실무협상단인 같은 당 전주혜 의원도 "(토론 날짜나 사회자 등에 대한) 결정권은 양당 협상단에 있다"며 공중파 3사에 결정권이 있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소상공인 신년인사회 참석한 이재명-윤석열
소상공인 신년인사회 참석한 이재명-윤석열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2022년 소상공인연합회 신년인사회에 참석, 박수를 치고 있다. 2022.1.1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민주당은 즉각 반박했다.

권혁기 선대위 공보부단장은 브리핑을 통해 "정치권에서 TV토론을 주관 방송사에 요청하고, 그 방송사가 주관하겠다고 수용하면 방송편성에 대한 권한은 당연히 주관사가 갖는 게 상식"이라며 "'좋은 시간대면 나가고 아니면 안 나가겠다'는 조건부로 TV토론에 응하는 것은 저희 민주당 입장에서는 월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주민, 성일종 의원이 언론에 발표할 때 분명히 설 연휴 전 TV토론을 주관해달라고 지상파에 요청했지, 날짜를 못 박은 적은 없다. 며칠은 되고, 안된다는 주장을 담은 요청을 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즉, 주최 측이 양당 합의에 따라 '설 연휴 전'인 27일을 제안했는데, 이제 와서 받아들이지 않는 것은 권한을 넘어서는 행위라는 비판이다.

다만, 권 부단장은 '방송사와 31일로 조정되면 수용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수용 못 할게 뭐가 있느냐. 논의해봐야 한다"고 답해, 바뀐 날짜를 수용할 가능성도 열어뒀다.

양당의 3대3 실무협상단은 19일 다시 만나 TV토론 날짜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각각 안철수, 심상정 후보를 제외한 양자 토론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안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양당만 참여하는 양자 TV토론 개최에 "저희도 취할 수 있는 법적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법원에 TV토론을 중계하는 방송사를 대상으로 방송 금지 가처분신청을 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양자토론 중단 구호 외치는 정의당
양자토론 중단 구호 외치는 정의당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정의당 여영국 대표와 의원, 당직자들이 14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양자TV토론 합의를 규탄하며 4자후보가 참여하는 방송토론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14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양당의 1대1 TV토론 강행을 강력 규탄한다"며 "법률적 대응을 포함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 막아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배 원내대표는 전날 KBS와 SBS, MBC를 찾아 다자 토론 개최를 촉구했으며, 정의당 의원들은 이날 지상파 3사 앞에서 1인 시위를 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