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BO 출범 40주년의 공허함…'명예의 전당' 건립 어디까지 왔나

송고시간2022-01-18 10:43

beta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는 26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의 명예의 전당 투표 결과를 공개한다.

미국 언론은 보스턴 레드삭스의 월드시리즈 한(恨)을 풀어준 데이비드 오티스(47)의 입성을 유력하게 거론하면서 '약물 추문'으로 버림받은 홈런왕 배리 본즈(58)와 에이스 로저 클레먼스(60)의 구제 가능성에 비상한 관심을 보인다.

올해로 출범 40주년을 맞이한 한국프로야구에 명예의 전당 시즌은 없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기장군이 연간 운영자금 대기로 협약 변경해 건립 급물살

기장군수, KBO 앞에서 1인 시위
기장군수, KBO 앞에서 1인 시위

(부산=연합뉴스)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가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야구회관 앞에서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 건립 촉구와 관련해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2021.5.12 [부산 기장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과 일본은 해마다 1월 야구 명예의 전당 입회자를 발표한다. 이른바 명예의 전당 시즌이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는 26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의 명예의 전당 투표 결과를 공개한다.

미국 언론은 보스턴 레드삭스의 월드시리즈 한(恨)을 풀어준 데이비드 오티스(47)의 입성을 유력하게 거론하면서 '약물 추문'으로 버림받은 홈런왕 배리 본즈(58)와 에이스 로저 클레먼스(60)의 구제 가능성에 비상한 관심을 보인다.

이에 앞서 일본 야구전당박물관은 지난 14일 다카쓰 신고(54) 야쿠르트 스왈로스 감독과 나이 지천명에도 마운드에 선 좌완 야마모토 마사(57)를 언론 관계자 투표로 선정한 2022년 야구 전당(명예의 전당) 입회자로 맞이했다.

올해로 출범 40주년을 맞이한 한국프로야구에 명예의 전당 시즌은 없다. 명예의 전당 자체가 없어서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는 양대 리그가 정착한 지 약 35년 후인 1936년 타이 코브, 베이브 루스, 호너스 와그너, 크리스티 매튜슨, 월터 존슨 등 5명을 첫 번째 명예의 전당 입회자로 선출했다.

미국 뉴욕주 쿠퍼스타운에 있는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 박물관은 1939년에 생겼다.

일본프로야구는 1936년 출범해 1959년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프로 리그 창설자인 쇼리키 마쓰타로를 1호 명예의 전당 입회자로 선출했다. 야구전당박물관은 현재 도쿄돔에 있다.

미리보는 한국 명예의 전당 조감도
미리보는 한국 명예의 전당 조감도

(부산=연합뉴스) 2019년 부산 기장군 일광면 야구테마파크 부에 들어서는 '야구 명예의 전당' 조감도. 야구 명예의 전당은 지상 3층, 전체 면적 3천300㎡ 규모로 건립된다. 2017.9.19 [기장군 제공=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20년의 간격을 두고 생긴 MLB 명예의 전당과 야구전당박물관은 동일하게 일정 기간 이상 야구를 취재한 언론 관계자의 투표로 입회자를 선출하며, 야구 선수뿐만 아니라 야구에 큰 업적을 남긴 감독, 심판, 구단 관계자, 언론인 등을 투표 대상으로 한다.

입회자의 얼굴이 들어간 동판을 제작하고 박물관에 이를 전시해 스타의 유산을 길이 기린다는 점도 비슷하다.

프로야구 발전과 함께 역사와 전통을 동시에 고려한 미국, 일본과 달리 한국프로야구는 지난 40년간 양적 팽창에만 집중해 명예의 전당 건립 같은 뜻깊은 사업은 안중에 없었다.

KBO 사무국은 지난 2013년 부산시 기장군에 한국 야구 명예의 전당을 짓기로 하고 2014년 기장군과 협약도 했지만, 이후 한 발짝도 나가지 못했다.

기장군이 부지를 제공하고, 건물 건립 등 사업비를 부산시가 부담하기로 한 상황에서 명예의 전당 운영을 맡은 KBO가 해마다 필요한 운영자금 20억원 집행에 난색을 보인 탓이다.

KBO의 사업 예산을 프로 10개 구단이 이사회에서 결정하는 점을 고려할 때 구단들이 명예의 전당 건립을 사실상 반대한 셈이다.

자유계약선수(FA) 100억원 광풍 시대에 사뭇 이해하기 힘든 일이나 실제로 구단들은 연간 2억원씩 나눠서 명예의 전당 운영 자금을 대는 것을 반기지 않았다.

KBO리그의 가치, 명예, 전통이라는 말이 요즘 흔하게 보이지만, 오로지 성적에 매몰된 구단들은 야구 가치를 높이고 오래도록 전통을 이어가며 국민에게 영감을 줘 야구 저변을 넓히는 일에 별 관심이 없다. 40년째 큰 변화 없는 씁쓸한 자화상이다.

정지택 KBO 총재와 면담하는 오규석 기장군수(가운데서 왼쪽)
정지택 KBO 총재와 면담하는 오규석 기장군수(가운데서 왼쪽)

[부산 기장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1.12.23 송고]

표류하던 명예의 전당 건립은 기장군의회가 지난 연말 변경협약을 가결하면서 탄력을 받았다.

변경 협약에 따르면, 부산시는 명예의 전당 조성 비용을 대고 소유권을 기장군에 이전한다.

기장군은 논란의 핵심이던 연간 운영비를 지원해 공립 박물관 형태로 명예의 전당을 운영한다.

KBO는 직원을 파견해 명예의 전당을 위탁 운영하고, 명예의 전당 헌액식 등 야구 관련 행사를 주관할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 중 KBO, 부산시, 기장군 삼자 협약을 거쳐 추진 계획이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명예의 전당이 세워지면 KBO 사무국 건물 지하에서 오랜 기간 묵은 각종 사료와 KBO 홈페이지 디지털 박물관에 '박제'된 자료들이 전시물로 생생하게 살아난다.

명예의 전당의 주인공인 입회 후보를 뽑는 일도 시작된다.

늦었지만, 과연 누가 한국 프로야구 명예의 전당 1호 입회자가 될지 팬들의 관심도 덩달아 커질 것 같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