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시, 아파트 붕괴 48일전 품질 점검…"육안 조사만"

송고시간2022-01-18 10:23

beta

광주시가 신축 공사 중 아파트가 붕괴하기 48일 전 현장을 점검하고도 징후를 알아차리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실시공을 방지하려고 생겨난 공동주택 품질점검이 형식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 공동주택 품질 점검단은 지난해 11월 25일 화정아이파크 현장을 점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0여건 자문·권고…핵심적 부실 징후는 못 찾아

붕괴 사고 난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난 광주 화정아이파크

지난 16일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시가 신축 공사 중 아파트가 붕괴하기 48일 전 현장을 점검하고도 징후를 알아차리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부실시공을 방지하려고 생겨난 공동주택 품질점검이 형식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 공동주택 품질 점검단은 지난해 11월 25일 화정아이파크 현장을 점검했다.

지난 11일 발생한 붕괴 사고 48일 전으로, 공교롭게도 23∼38층이 무너진 201동은 22층까지 콘크리트가 타설된 상태였다.

기술사나 건축사 등 인력 풀에 포함된 전문가, 입주 예정자, 현장 관계자들은 점검에서 30여건을 자문·권고했다.

주로 지하 주차장 에폭시 접착, 외부 석재 마감, 창호 주변 코킹(틈 메우기) 등을 보완 또는 강화하라는 내용이 많았다.

공용 부분은 전문가들이 점검하고 전유부분은 2∼3곳을 표본으로 정해 육안 조사했다고 광주시는 설명했다.

품질 점검은 300세대 이상 아파트를 대상으로 사용 검사 전 구청의 요청을 받아 이뤄진다.

그러나 사전 점검을 통해 하자나 부실시공 여부를 확인하고 보수해 입주 예정자의 권리를 보장하려는 품질 점검단 활동이 형식적 수준에만 그친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문 지식이 없는 아파트 입주민을 대신해 시공 상태를 점검한 지 50일도 되지 않아 대형 사고가 터진 결과론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품질 점검은 벽지 들뜸, 결로, 누수 등 입주자들이 느끼는 불편과 하자를 주요 대상으로 한다"며 "아직 붕괴 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현재 거론되는 공사 절차 미이행, 콘크리트 타설 강도 미확보 등 문제는 규정상 시공·감리 과정, 그와 관련한 점검에서 이뤄진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