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이징 "캐나다발 국제우편 통해 오미크론 감염 가능성"

송고시간2022-01-18 10:31

beta

중국 보건 당국은 최근 베이징에서 처음 확인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해외발 우편물 접촉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밝혔다.

18일 신경보(新京報)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베이징시 질병통제센터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15일 오미크론 변이 감염 판정을 받은 베이징 거주자가 해외발 우편물을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중국은 코로나19 기원 논란 속에 해외발 냉장 유통(콜드체인) 제품 등을 통한 전파 가능성을 강조해왔으나 세계보건기구(WHO)는 그 가능성을 낮게 평가해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외직구 주의 촉구…베이징 어제 코로나 확진자 1명 추가

베이징역 주변의 시민들
베이징역 주변의 시민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보건 당국은 최근 베이징에서 처음 확인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해외발 우편물 접촉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밝혔다.

18일 신경보(新京報)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베이징시 질병통제센터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지난 15일 오미크론 변이 감염 판정을 받은 베이징 거주자가 해외발 우편물을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센터는 해당 감염자가 업무 중 국제 우편물을 취급했는데, 그가 11일 받은 국제 우편물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소개했다. 해당 우편물은 지난 7일 캐나다에서 발송돼 미국, 홍콩을 거쳐 베이징에 도착했다고 센터는 설명했다.

센터는 또 감염자가 발병 전 2주간 베이징을 떠난 적이 없으며, 감염자와 함께 살거나 일하는 사람 중에 확진자가 없었다는 점과 유전자 서열 분석 결과 지난달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된 미국과 싱가포르발 중국 방문자와 이번 감염자 간에 높은 유사성이 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이에 베이징시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세가 강한 나라로부터의 해외 물품 구매를 최소화하고, 우편물을 받을 때 배달 요원과 안전거리를 유지하라고 당부했다.

중국은 코로나19 기원 논란 속에 해외발 냉장 유통(콜드체인) 제품 등을 통한 전파 가능성을 강조해왔으나 세계보건기구(WHO)는 그 가능성을 낮게 평가해왔다.

이런 가운데, 베이징시 방역당국은 지난 17일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추가로 1건 나왔다고 밝혔다. 오미크론 감염 사례인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