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악·합창·오케스트라의 향연…국립합창단 '카르미나 부라나'

송고시간2022-01-18 09:59

beta

국립합창단은 오는 3월 2일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올해 위대한 합창 시리즈 첫 프로그램으로 '카르미나 부라나'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카르미나 부라나'는 독일 작곡가 칼 오르프(1895∼1982)의 대표작으로, 1803년 독일 바이에른 지방의 베네딕트 보이렌 수도원에서 발견된 250여 편의 11∼13세기 시(詩) 필사본 중 오르프가 25편을 발췌해 만든 칸타타(성악곡)다.

화려한 기교와 폭넓은 음색의 소프라노 박미자와 부드럽고 깊은 음색의 테너 박의준, 유럽 유수의 극장에서 오페라 주역으로 활동하고 있는 바리톤 한명원이 국립합창단, 광명시립합창단, TBC·수성아트피아 소년소녀합창단, 클림오케스트라와 함께 성악, 합창, 오케스트라가 어우러지는 무대를 꾸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월 2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국립합창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립합창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국립합창단은 오는 3월 2일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올해 위대한 합창 시리즈 첫 프로그램으로 '카르미나 부라나'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카르미나 부라나'는 독일 작곡가 칼 오르프(1895∼1982)의 대표작으로, 1803년 독일 바이에른 지방의 베네딕트 보이렌 수도원에서 발견된 250여 편의 11∼13세기 시(詩) 필사본 중 오르프가 25편을 발췌해 만든 칸타타(성악곡)다.

총 3부작으로 구성된 작품은 거부할 수 없는 운명 앞에 놓인 주인공이 자신의 처지를 돌아보며 인생무상을 한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랑, 종교, 도덕, 술, 자연 등 다양한 소재를 다룬다.

작품의 시작과 끝을 장식하는 합창곡 '운명의 여신이여'는 드라마, 영화, 광고 등에 수없이 사용된 친숙한 노래다.

화려한 기교와 폭넓은 음색의 소프라노 박미자와 부드럽고 깊은 음색의 테너 박의준, 유럽 유수의 극장에서 오페라 주역으로 활동하고 있는 바리톤 한명원이 국립합창단, 광명시립합창단, TBC·수성아트피아 소년소녀합창단, 클림오케스트라와 함께 성악, 합창, 오케스트라가 어우러지는 무대를 꾸민다. 윤의중 국립합창단 단장 겸 예술감독이 지휘한다.

티켓은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예매할 수 있다.

dk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