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김건희 사적통화…'김지은 2차 가해' 성립 쉽지 않아"

송고시간2022-01-18 10:00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8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에 나오는 '미투' 언급에 대해 "사적인 전화 통화를 했다는 것 가지고 (성폭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란 표현은 성립하기 쉽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유튜브 채널 뉴스토마토의 '노영희의 뉴스IN사이다'에 출연해 "김씨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김지은 씨 간 사적관계에 대해 개인적인 사견을 얹어서 이야기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 후보 배우자가 만약 공개적인 공간에서 다수를 대상으로 본인의 이런 사견을 피력해서 김지은 씨에 대해 얘기했다면 2차 가해란 표현이 성립할지도 모르겠다"면서도 "후보자의 배우자가 김지은 씨에 대한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이야기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두둔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8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에 나오는 '미투' 언급에 대해 "사적인 전화 통화를 했다는 것 가지고 (성폭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란 표현은 성립하기 쉽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유튜브 채널 뉴스토마토의 '노영희의 뉴스IN사이다'에 출연해 "김씨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김지은 씨 간 사적관계에 대해 개인적인 사견을 얹어서 이야기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씨는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공개된 '7시간 통화' 녹취에서 "돈 안 챙겨주니 미투 터지는 것", "나랑 우리 아저씨(윤석열 후보)는 안희정 편" 등 발언을 했다.

이후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등에서 김씨가 김지은 씨를 거론하며 2차 가해로 비칠 발언들을 한 것이 추가 공개됐다. 김지은 씨는 김건희 씨를 향해 "진심 어린 사과를 하라"고 공개 요구한 상태다.

대학생들과 이야기 나누는 이준석 대표
대학생들과 이야기 나누는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동문회관 노블홀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국민의힘 한양캠퍼스 개강 총회’에서 대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2.1.17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이 대표는 "우리 후보 배우자가 만약 공개적인 공간에서 다수를 대상으로 본인의 이런 사견을 피력해서 김지은 씨에 대해 얘기했다면 2차 가해란 표현이 성립할지도 모르겠다"면서도 "후보자의 배우자가 김지은 씨에 대한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이야기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두둔했다.

김건희 씨가 사적 통화에서 김지은 씨에 대한 사견을 피력한 것을 두고 김지은 씨에게 2차 가해에 대해 사과를 할 필요가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또 김씨가 녹취록에서 "보수는 돈을 주니까 미투가 안 터진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도 "(김건희) 본인의 느낌을 평가로 표현한 것에 불과하다"며 "일반적인 시민들도 어디선가 한번 접해 봤을 만한 풍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전날 MBC 뉴스데스크에 보도된 "내가 신을 받거나 이런 건 전혀 아닌데, 내가 웬만한 사람보다 잘 맞춘다. 관상은 빛깔을 알고 보는 거다. 생김을 보는 건 하수가 보는 거다"라는 김씨 발언 관련한 무속 논란에 대해서도 적극 엄호했다.

이 대표는 "이런 것 때문에 우리 후보 배우자가 영부인으로서 자질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과도한 주장 아닐까 생각한다"며 "많은 비과학적인 것들을 개인이 받아들이고 삶에 적용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간지 '오늘의 운세'를 거론하며 "국민의 수요가 있기 때문에 일간지에 아주 비싼 자리에도 지면을 할당해서 그런 것을 놓는 거 아니겠나. 그런 걸 보는 사람을 부적격자라고 다루기 시작하면 국민의 상당한 숫자가 이상한 사람이 돼 버리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후보자의 배우자가 다소간 문제가 있을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송구하다는 표현을 했기 때문에 딱히 문제 삼을 상황이 크게 없는 게 현실"이라며 "저는 사적으로 김건희 씨와 대화를 해본 입장에서 보편적인 정치인 부인보다도 정치에 대한 의사 표현을 할 때 굉장히 조심스러운 편이었다"고 말했다.

wis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M36dg18B2-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